• 유튜브
  • 검색

포스코건설, 이촌 현대 리모델링 2032억원 수주

  • 2015.09.20(일) 15:05

전용 79~155㎡ 653가구→750가구

포스코건설은 지난 19일 열린 서울 용산 이촌 현대아파트(현대맨숀) 조합원 총회에서 이 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공사비는 2032억원이다.

 

이촌 현대아파트는 1975년 준공한 용산권 리모델링 첫 사업지다. 지상 12~15층 8개동, 전용면적 79~155㎡ 653가구 규모다.

 

포스코건설은 수평증축을 통해 기존보다 97가구 늘린 750가구로 단지를 리모델링한다. 증가분은 일반분양한다. 착공은 2017년 5월 예정이며, 2019년 12월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이다.

 

단지 주변에 지하철 4호선 이촌역과 중앙선 서빙고역 등이 있다. 신용산초교, 용강중, 중경고등학교 등이 가깝다. 단지 앞에 국립중앙박물관이 있다.
 
포스코건설은 2014년 리모델링 전담조직인 '그린리모델링사업그룹'을 신설한 이후 수직증축 리모델링 사업으로 분당 매화마을 1단지, 개포 대청아파트, 목동 신정 쌍용아파트, 송파 성지아파트 등을 수주한 바 있다.

 
▲ 이촌 현대 리모델링 조감도(자료: 포스코건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