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3기 신도시]고양‧부천에 5.8만가구 짓는다

  • 2019.05.07(화) 11:49

고양 창릉 3.8만가구, 부천 대장 2만가구 규모 공급
안산‧용인‧수원 등에 중규모 택지…서울 도심 개발

정부가 조성하는 3기 신도시 입지가 최종 확정됐다. 경기 고양시 창릉지구와 부천시 대장지구 등이 선택 받았다.

이로써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계획'에 따른 주택 공급계획, 이른바 3기 신도시는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과천 과천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등에 조성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 브리핑을 갖고 3기 신도시 조성 지역을 공개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진희선 서울부시장, 이재준 고양시장과 장덕천 부천시장, 최기주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 예상 밖 선택 고양‧부천

고양 창릉지구(창릉동‧용두동‧화전동 일원)는 813만㎡ 규모에 3만8000가구의 주택이 공급될 계획이다. 전체 가용면적의 40%인 135만㎡를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330만㎡는 공원과 녹지, 호수공원 등으로 만들 예정이다.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기업지원허브, 성장단계기업을 위한 기업성장지원센터를 건설‧운영해 기업을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인근에 창업지원주택과 중기근로자 주택을 배치해 직주근접도 지원한다.

교통대책으로는 세절역(6호선‧서부선)부터 고양시청까지 지하철을 신설(가칭 고양선)하고, 향동지구 역과 창릉지구 내 역 3개, 화정지구 역과 대곡역, 고양시청역 등 7개역을 신설한다. 지구 남측 화전역(경의중앙선)과 지하철 신설역을 BRT로 연결한다. 이렇게 되면 여의도와 용산까지는 25분, 강남까지는 30분이면 닿을 수 있다.

도로망을 보면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자동차전용도로를 신설해 자유로 이용차량을 분산하고, 수색로와 월드컵로 입체화로 정체구간을 개선한다.

부천 대장지구(대장동‧오정동‧원종동 일원)는 343만㎡ 규모로 조성되며 주택 2만가구가 공급된다.

가용면적의 39%인 68㎡를 자족용지로 조성하고, 100만㎡는 공원으로 만든다. 또 30만㎡ 규모 멀티스포츠 센터도 건립된다.

부천시는 원스톱 지원시스템을 도입해 지능형 로봇이나 첨단소재, 항공‧드론 등 신산업을 집중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공장 이전적지를 공원 등으로 조성하는 도시재생사업도 추진한다.

특히 문화‧생태 등 4개 테마공원을 조성하고 공원 내 복합문화센터를 설치한다. 하수처리장 상부를 덮어 멀티스포츠센터를 만들고, 굴포천에는 22만㎡ 규모의 수변공원도 조성한다. 부천대장지구와 계양테크노밸리가 교류할 수 있도록 보행교도 신설할 예정이다.

교통대책으로는 김포공항역과 부천종합운동장역을 잇는 S-BRT를 설치한다. S-BRT 이용객의 환승 서비스를 높이기 위해 부천종합운동장역에 복합환승센터를 마련한다. 이를 통해 서울역은 30분, 여의도까지는 25분이면 닿을 수 있다.

도로망 개선을 위해서는 계양IC부터 광명~서울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경명대로 신설확장, 소사로 확장과 고강IC‧서운IC를 신설할 계획이다.

◇ 안산‧용인 중규모 택지…서울 도심 개발해 주택 공급

신도시(330만㎡)보다는 작은 중규모 택지도 수도권 곳곳에 조성된다. 안산 장상(안산 장상동‧장하동‧수암동‧부곡동‧양상동 일원)지구는 221만㎡로 조성되며 1만3000가구가 공급된다.

신안산선 노선 변경과 지구 내 지하철역‧광장을 신설하고, 광명~서울고속도로 IC와 진입도로도 신설한다. 이와 함께 안산 신길동 일원도 7000가구 규모의 주택이 공급된다.
  
용인시 보정동 일원(1만1000가구)과 수원시 당수동 일원(5000가구)도 도로망 개선 등과 함께 택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 도심 내에서는 지하철역 복합개발과 도심 공공부지 활용 등을 통한 주택 공급이 이뤄진다. 지하철역 부지를 활용해 업무‧상업시설과 공공주택을 복합개발하고, 주차장이나 공공청사부지 등 도심 공공보유부지에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방식이다.

지하철역 복합개발은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200가구)와 창동역 복합환승센터 및 창업‧문화산업단지(5000가구) 등이다. 도심 공공부지로는 마곡 R&D(연구‧개발) 센터와 도전숙, 주차장부지와 왕십리역 등이 활용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주택공급을 위한 제도개선도 진행한다. 상업‧준주거 지역 용적률을 완화(상업지역 600%, 준주거지역 500%)하기로 했고, 역세권 청년 주택 범위도 확대했다.

◇ 투기 막고 대토보상 활성화

국토부는 이번 3기 신도시 조성계획 발표에 따른 투기 바람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했다. 대규모 공공택지와 주변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개발예정 혹은 인근지역 집값, 토지거래량 등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투기성 거래 등 우려 시에는 합동 투기단속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원주민 재정착을 위해서는 대토보상(토지보상을 토지로 받는 것)을 활성화한다. 주민 선호도를 고려해 대토 대상지역 선정과 대토리츠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대토 보상자들이 리츠에 출자하면 리츠사업자가 공동주택 등을 개발하는 방식이다.

또 맞춤형 보상방안을 마련하고 주민선호 등을 고려해 이주자 택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발표된 주택공급계획에 따라 중소규모 택지는 2020년부터 입주자모집(분양)에 들어간다. 신도시는 내년 지구지정과 2021년 지구계획 등을 거쳐 2022년부터 분양에 들어갈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 주택 30만가구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향후 주택시장에 따라 필요시 추가공급이 가능하도록 후보지를 상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