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대우건설, 이라크서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수주

  • 2019.10.21(월) 15:43

5500억원 규모…올해 이라크서만 4번째 수의계약

대우건설이 이라크에서 침매터널(지상에서 만든 터널구조체를 바닷속에 가라앉혀 설치) 제작장 조성 공사를 따냈다.

올 들어 이라크에서만 4번째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코르 알 주바이르에서 8600만 달러(약 1017억원) 규모의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라크 항만청(GCPI)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의 기반시설 공사 중 일부다. 움 카스르지역과 알 포지역을 연결하는 침매터널 함체를 제작하기 위한 제작장을 조성하는 공사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20개월이다.

지난 19일 이라크 항만청에서 대우건설 김형 사장(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이라크 항만청 사파 알파야드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이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계약서를 들고 있다./대우건설

이번 수주는 이라크 지역에서 ▲방파제 추가 공사(3월)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4월) ▲ 진입 도로 공사(8월)에 이은 올해 네 번째 수주다. 누적 계약금액은 4억6000만 달러(약 5500억원)다.

이라크 정부는 유일 심해항인 알 포 신항만을 터키 및 인근 국가 철도사업과 연계 개발해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으로,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공사는 그 계획 중 하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침매터널 공사의 첫 번째 패키지인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대우건설이 수의계약으로 계약했다는 점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향후 후속 패키지로 발주 예상되는 침매터널 본공사는 육상에서 제작한 구조물을 해저(최고수심 약 16M)로 가라앉혀 연결시켜 나가는 공법으로 약 2km의 터널로 건설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알 포 신항만 사업의 경우 해군기지, 정유공장, 주택단지 등 향후 후속공사가 연이어 발주될 예정"이라며 "발주처와의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향후 이라크와 나이지리아를 잇는 제2의 대표 해외 전략 거점 시장으로 만들 계획이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의 이라크 시장 확대는 해외시장의 현지화 및 거점화를 추진하겠다는 '마케팅역량 강화'(지난해 10월 뉴비전과 함께 발표한 4대 핵심전략) 전략의 일환이다.

특히 이번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수주는 김형 대우건설 사장이 직접 이라크 현지에서 계약을 진두지휘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