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건설 리그테이블]불황 짙어졌다

  • 2019.11.04(월) 15:40

3분기 2000억원대 영업이익은 현대건설이 유일
주택경기 악화에 건설사 7곳중 5곳 '마이너스 행진'

주택경기가 고꾸라지면서 건설사들의 영업이익도 직격탄을 맞았다.

주택사업을 하는 곳 중에선 현대건설만이 적게나마 이익이 증가했을뿐 대부분 영업이익이 20~30% 쪼그라들면서 내리막을 걸었다.

분양가상한제 등 잇따라 강도높은 규제들이 주택시장에 가해지면서 주택사업이 부진한 동시에 해외수주 역시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실적악화로 이어졌다.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삼성엔지니어링(19년 시공능력평가 순) 등 7개 상장 건설사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조527억원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15%나 감소했다.

◇ 분기 2000억원대 이익 현대건설 유일

현대건설이 올해 3분기 239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전년보다 0.5% 증가한 것이 그나마 선방한 수준이다.

지난 2분기에만 해도 분기 2000억원 이상의 이익을 냈던 곳은 현대건설을 비롯해 대림산업, GS건설 등 3곳이었지만 올해 3분기엔 7개 건설사 가운데 현대건설이 유일하다.

현대건설은 3분기 누적기준으로도 1.8% 성장하며 양호한 성적을 냈다. 매출과 신규수주가 늘어났고, 판매관리비는 줄어든 영향이다.

지난해 매분기 '서프라이즈'를 안길 정도로 뚜렷한 이익성장세를 보여줬던 GS건설은 주택경기 하락과 수주 부진에 맥을 못췄다.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19.3%나 빠졌다.

누적 기준으로도 5850억원에 그쳤다. 지난해 1분기 1200억원의 해외프로젝트 환입 등의 영향으로 30.5% 감소한 규모다. 연초 계획했던 올해 주택 공급물량이 2만8000가구에 달하지만 3분기까지 1만가구 공급에 그친 점 등도 영향을 미쳤다.

올해 상반기까지 호조세를 보였던 대림산업(건설계열계) 역시 3분기엔 2.7% 감소한 1709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데 그쳤다. 다만 원가율이 지난해 3분기 86.8%에서 84.4%로 개선됐고, 영업이익률도 8%에서 8.9%로 개선되는 등 수익성은 좋아졌다.

누적기준 영업이익도 6704억원으로 19.1% 증가해 연간 기준으로 무난한 이익 달성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다.

◇ 삼성물산·대우건설…억! 이익 30~40%대 급감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대우건설은 전년보다 30% 이상 급감한 분기 성적표를 내놨다.

삼성물산은 3분기 30% 감소한 142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호주 로이힐 프로젝트 관련해 약 470억원의 손실이 확정되면서 일회성비용(영업외손실→영업비용)으로 인식하고 판관비 증가 등도 영향을 미쳤다.

영업이익률도 7.2%에서 5%로 악화됐다. 3분기 누적기준 영업이익 역시 33%나 감소했다.

대우건설 영업이익은 무려 38%나 쪼그라든 1190억원을 기록했다. 누적기준으론 3911억원으로 전년도의 5352억원보다 40%나 감소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주택매출 부진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들어 3월까지 주택건축부문 매출은 26.6%나 감소했다.

국내 주택사업을 하지 않는 삼성엔지니어링은 올해 3분기 18% 증가한 998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선전했다. 누적 기준으로는 지난해보다 113% 증가한 3188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반면 국내 주택사업만을 하고 있는 HDC현대산업개발은 주택경기 위축의 직격탄을 맞았다. 3분기에 938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데 그쳐 꼴찌로 주저앉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감소한 수치로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도 12.6%에서 10.7%로 악화됐다.

3분기 영업이익 감소는 수원 영통 아이파크 캐슬 등 주요 자체사업 현장들의 입주가 대부분 마무리되면서 신규 입주 물량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누적기준으로도 3911억원에 그치며 저조한 성적표를 냈다. 연간 주택공급 목표가 1만5000가구인데 비해 3분기까지 3600가구를 공급하는데 그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