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유플러스, 임원 인사 단행…신사업 경쟁력 강화

  • 2021.11.25(목) 15:26

전무 승진 2명·상무 신규 선임 7명

LG유플러스가 전무 승진 2명과 신규 상무 7명을 선임하는 2022년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신사업 경쟁력 강화와 기존 사업의 내실을 탄탄히 다지는 데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 CI/이미지=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지난 24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전무 승진 2명과 상무 신규 선임 7명 등 2022년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임원 인사는 미래 성장 동력인 신사업 분야에서 경쟁력 강화와 기존 사업의 내실을 더욱 탄탄히 다져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데 집중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인재를 적극적으로 중용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전무 승진자는 박성율 기업영업2그룹장과 임장혁 기업기반사업그룹장이다. 상무 신규 선임 대상자는 강진욱 알뜰폰(MVNO)사업담당, 김영준 회계담당, 김현민 소상공인(SOHO)사업담당, 박경중 대외협력(CR)정책담당, 오인호 컨슈머사업·전략담당, 이상진 콘텐츠사업담당, 이진혁 모바일서비스개발담당 등이다.

특히 외부에서 전문가로 영입한 이상진 상무의 신규 선임이 눈에 띈다. 이 상무는 CJ ENM, HYBE 등을 거쳐 지난해 LG유플러스에 합류했다. 그동안 다양한 콘텐츠 관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역량을 활용해 향후 LG유플러스가 플랫폼 사업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꼭 필요한 콘텐츠 관련 역량을 높이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고객 일상의 즐거운 변화를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무엇보다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 가능한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 궁극적 목표"라며 "무엇보다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변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인재를 선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