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차·SK·포스코 등, 수소 투자 50조원 넘었다

  • 2022.07.06(수) 16:44

수소법 개정안 통과 등 정책 불확실성 해소 긍정적
"대규모 수요처 있어야 단가 낮아져…제도지원 필요"

6일 열린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에서 패널 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김동훈 기자

올해 국내 대기업들이 수소 사업에 책정한 미래투자계획 규모가 전년 발표 대비 7조원 이상 증가해 5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현대차그룹, SK그룹, 포스코그룹 등이 주도해 발족한 '코리아 H2(수소) 비즈니스 서밋' 회원사들은 오는 2030년까지 43조원을 수소 사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올들어 투자 확대 분위기가 조성된 배경은 최근 수소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정권 교체에 따라 제기됐던 정책 불확실성이 제거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수소투자 43조→50조 이상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수소경제정책과장은 6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2022 인베스터데이'에 참석해 "최근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17개 회원사 조사를 업데이트한 결과, 수소 투자 규모가 지난해 조사 당시 43조원보다 훨씬 커져 50조원이 넘었다"고 밝혔다.

그는 투자확대 배경에 대해 "지난 5월 수소법 개정안이 통과됐고, 연내 개정안이 시행될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법적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해소됐다"고 설명했다.

개정안은 청정수소에 대한 개념을 정리하고 청정수소 활용 의무를 도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등이 담긴다. 기존 수소법은 2020년 2월 제정돼 작년 2월부터 시행된 바 있으나, 이를 보완하기 위한 개정안 추진은 지지부진한 바 있다.

이옥현 과장은 "다만 수소경제 인프라와 생태계 구축, 활성화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리므로 17개 회원사뿐 아니라 모든 기업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국가 차원에서도 한 국가만 해서는 안 되는 일이기에 글로벌 협력도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가 불확실성을 해소해 주는 게 제일 중요하며, 이번 개정안에 이어 후속 시행령을 만들 것"이라며 "이를 통해 청정수소 생산과 투자, 활용에 이르는 투자의사결정에 도움이 되는 제도를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수소는 새로운 분야인 까닭에 규제 공백이 오히려 큰 이슈"라며 "규제 자체가 없어 사업 추진에 애로가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 여러 수단을 마련해 규제 공백을 해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규모 수요처 구축해야"

이날 기업들은 수소산업 투자 현황 및 미래 계획 등을 담은 청사진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정책 불확실성의 제거, 대규모 수요처 구축 등이 필요하다는 주문도 내놨다.

구자용 현대자동차그룹 IR 담당 전무는 "현대차는 수소 전기차 글로벌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1998년 수소연료전지 개발을 시작해 투싼, 넥쏘 외에도 수소 버스, 대형 트럭 등을 개발해 유럽과 북미에서 사업을 추진해 호평을 받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 전무는 "선박과 항공도 수소연료전지 활용이 현실적 대안인 까닭에 여러 시도를 하고 있다"며 "시장 참여자들과 상호 협력을 추진해 시장을 확대하고 수소 사회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병수 포스코 상무는 "호주, 중동, 아시아 등 전략 지역 중심으로 수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불확실성을 안고 투자 의사결정을 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수소는 친환경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필수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형균 SK(주) 수소사업추진단 부사장은 "SK그룹은 2025년부터 청정수소 연 25만톤을 보령 LNG 터미널에서 생산, 전국에 공급할 계획"이라며 "수소 가격이 떨어지려면 대규모 수요처가 기반이 돼야 하는데, 이를 지원하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옥헌 과장은 "수소 활용이 잘되도록 공공부문이 앞장서 인프라 구축에 나설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국책금융기관에서도 금융을 통해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수소경제를 조기에 확산하고 국내 기업의 수소 경쟁력을 강화할 목적으로 지난해 9월 출범했으며 작년 말 현재 17개 회원사가 활동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