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미래에셋증권, 금융권 최초 'RE100' 가입…ESG경영 주도

  • 2021.09.14(화) 13:00

지속가능금융으로 재생에너지 활성화 촉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투자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미래에셋증권이 2025년까지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는 동시에 지속가능금융으로 재생에너지 시장 활성화에 힘을 보태겠다는 각오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미래에셋증권은 14일 국내 금융업계 최초로 'RE100' 가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RE100(Renewable Electricity 100%)은 기업이 전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기를 205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전기로 전환하겠다는 글로벌 이니셔티브다. 2014년 글로벌 비영리단체인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 TCG)'이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와 협력해 발족했다.

미래에셋증권은 특히 RE100이 제시한 2050년보다 앞선 2025년까지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향후 REC 구매와 재생에너지 사업장 투자 등을 통해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의 활성화를 촉진시키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상반기 ESG위원회에서 결의한 'ESG정책 프레임워크'를 통해 ESG 경영 3대 핵심영역으로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노력(Climate Engagement & Net-zero)'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 RE100 가입으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보다 명확한 로드맵을 수립해 내년까지 대외 공개할 예정이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은 "RE100 가입을 통해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대한민국 기후변화 대응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며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이행과 더불어 금융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우삼 한국RE100위원장은 "한국 금융기관 최초로 미래에셋증권이 RE100에 가입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국내에서도 RE100 금융기관이 탄생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진 위원장은 이어 "금융기관의 RE100 가입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기를 100% 전환한다는 점도 중요하지만 투자 자산의 기후리스크 관리를 위해 투자 기업들과 프로젝트들이 탈탄소를 실현해 나가도록 비즈니스 리더십을 발휘한다는 데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9월 현재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페이스북, 골드만삭스, JP모건, 모건스탠리 등 전 세계 323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RE100에 동참하고 있다. RE100에 가입한 기업들은 TCG에 1년 안에 이행계획서(로드맵)를 제출하고 매년 이행상황을 보고해야 한다.
 
미래에셋증권은 지속가능경영의 일환으로 2006년 증권업계 최초로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했고 2008년부터 에너지 사용에 대한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대외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또 2010년부터 기후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에 참여했다.

탄소중립으로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한 TCFD(Task-force on Climate-related Financial Disclosures·기후 관련 재무정보 공개 태스크포스) 지지 선언과 SBTi(Science-based Target Initiative·과학기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 참여도 같은 맥락의 활동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