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국가철도공단, 준공 10년 지난 철도 '정밀진단'

  • 2022.06.03(금) 16:14

"철도시설물 '안전·성능 중심' 관리 강화"

국가철도공단이 철도시설의 효율적 유지·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철도 궤도와 건축, 전철전력, 통신, 신호 등 시설 전 분야에 대한 정밀진단·성능평가를 처음으로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올해부터 준공 후 10년이 지난 철도 시설을 대상으로 5년마다 정밀진단과 성능평가를 시행한다는 설명이다.

국가철도공산 사옥. /사진=국가철도공단 제공.

국가철도공단에 따르면 국내 철도 네트워크는 지난 2020년 기준 영업연장 3917km가량으로 지난 2016년 3759km 대비 4.2% 증가하는 등 지속 확충하고 있다. 이에 따라 효율적, 안정적 유지 관리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우선 시설별 성능변화 분석을 반영한 합리적인 중장기 유지보수 전략을 도출하는 등 안전한 철도 시스템 구축을 위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시설물을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또 노후도 등 안전성 기준으로 철도시설물을 진단하고 보수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안정성과 내구성, 사용성 기반의 성능 중심 시설물 유지관리 체계로 관리 방식을 전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일산선과 충북선 등 전국 11개 노선의 궤도 시설물 121.8km와 건축물 20동에 대한 정밀진단·성능평가 용역 13건을 우선 발주할 계획이다. 이어서 전철전력 등 시스템 분야 용역을 이번 달 중 발주할 예정이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시설 분야 정밀진단과 성능평가를 차질 없이 시행해 성능 중심 유지관리 방식으로의 전환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고,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노후 시설물의 잠재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