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한화건설,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무순위 청약 돌입

  • 2022.09.21(수) 17:40

정부 규제지역 전면 해제에 청약시장 '촉각'
입주 전 분양권 전매 가능·이자후불제도

한화건설이 대전광역시 서구에 들어서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정부가 대전을 포함해 지방의 조정대상지역을 전면 해제, 지방 분양시장에도 훈풍이 불지 관심이 쏠린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한화건설이 분양하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이 이날 무순위청약에 돌입했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28층, 16개 동, 2개 단지, 총 1349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전용 84㎡ 단일 면적으로 타입A부터 L까지 갖춰졌다.

포레나 대전월평공원은 도솔산이 인접한 숲세권 대단지 아파트다. 여의도공원의 17배 면적(약 400만㎡)에 달하는 월평근린공원이 단지 옆에 개발될 예정이다.

단지 가까이에 도마·변동 재정비촉진지구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일대가 대전의 신흥주거지로 탈바꿈할 예정이며, 개발에 따른 주거여건도 개선될 것이란 기대다. 대전 도시철도 트램 2호선(예정), 충청권 광역철도(예정) 등도 예정돼 있다.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조감도/사진=한화건설

단지는 남향 위주로 배치했고 판상형과 타워형으로 구성했다. 전 세대에는 현관창고, 팬트리(알파룸), 드레스룸 등이 제공된다. '포레나 엣지룩(월패드 및 스위치 통합디자인)'을 비롯해 모든 방에는 영유아 손끼임 방지를 위한 '포레나 안전도어'를 제공한다.

계약 조건은 계약금 10%, 중도금 60%, 잔금 30%이고, 이자후불제(중도금 50%)를 도입해 실수요자의 부담을 줄였다. 입주 전인 2025년 9월부터는 분양권 전매도 가능하다. 입주 예정일은 2026년 상반기다.

이재호 한환건설 분양소장은 "최근 높은 기준금리로 이자 부담과 자금 조달의 어려움으로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하거나, 청약 당첨 이후 계약을 포기하는 수요자들까지 발생하고 있다"며 "이 단지는 중도금 이자후불제와 입주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해 계약자들의 자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