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셀트리온 3형제' 합병 추진…지주사 체제 확립

  • 2020.09.25(금) 17:04

서정진 회장,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설립
경영 투명성 제고 및 효율성 강화 기대

셀트리온그룹이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의 합병을 추진한다.

셀트리온그룹은 25일 셀트리온홀딩스 계열사 세 곳의 합병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보유한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을 현물출자해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를 설립했다.

소유와 경영의 분리 및 지배구조 강화를 위한 조치다. 셀트리온그룹은 적격합병 요건이 갖춰진 후 즉시 셀트리온홀딩스와 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을 추진해 오는 2021년 말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그룹이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병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셀트리온그룹]

특히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의 지주회사 행위 제한 요건이 충족되는 시점에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병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3사가 합병하게 되면 분리돼 있던 개발과 생산 및 유통, 판매가 단일 회사에서 동시에 이뤄지게 된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병 안은 셀트리온그룹의 경쟁력을 한 층 강화시키면서 사업 운영의 투명성이 제고되는 효과적인 방안”이라며 “합병 절차는 주주총회에서 특별결의에 의한 주주들의 승인으로 이뤄지는 만큼 각 회사의 이사회 결의를 거쳐 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