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50년' 현대百그룹, 확 바꾼다…"2030년 매출 40조"

  • 2021.01.04(월) 10:23

'비전 2030' 발표…사회와 공동이익·가치 창출
신수종 사업에 적극 진출…투자·M&A 활성화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는 현대백화점그룹이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종전과는 달리 공격적인 투자와 M&A 등을 통해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계열사간 시너지를 내는데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 매출 4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21년 새해를 맞아 미래 청사진이 담긴 ‘비전 2030’을 발표했다고 4일 발혔다. ‘고객에게 가장 신뢰받는 기업’이란 그룹 비전을 바탕으로 사회와 선순환하며 공동의 이익과 가치 창출을 통해 오는 2030년 매출 40조 시대를 열겠다는 생각이다.

이를 위해 현대백화점그룹은 유통, 패션, 리빙·인테리어 등 3대 핵심 사업 포트폴리오에 대한 맞춤형 성장전략을 수립해 추진키로 했다. 또 기존 사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면서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미래 신수종 사업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세대에 신뢰와 희망을 주는 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도 함께 내놨다.

현대백화점그룹은 ‘With Your Life, Better Your Life(고객의 생활과 함께하면서 더 나은 가치를 제공)’란 사업 방향성을 ‘비전 2030’에 담았다. 의·식·주·문화 등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있어 고객의 가치를 높이고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안하겠다는 그룹의 의지를 표현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비전 2030’의 새로운 사업 방향성을 바탕으로 ‘계열사별 맞춤형 성장전략’과 ‘그룹 사업 다각화 전략’을 투 트랙으로 추진키로 했다.  계열사별 맞춤형 성장전략은 환경 변화에 따른 ‘밸류 체인(Value-Chain)’을 보완해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유통, 패션, 식품, 리빙·인테리어 등 주력 사업분야의 미래 환경 변화를 고려해 신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전략적으로 진행한다. 유통 부문은 백화점·아울렛·홈쇼핑·면세점을 주축으로 업태별 경쟁력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유관 사업으로의 신규 진출로 현재 13조 2000억 원대의 매출 규모를 2030년에는 29조 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커머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현대닷컴과 현대식품관 투홈의 전문화를 추진하고 라이브 커머스 사업도 확대한다. 뷰티·리빙·패션 등 차별화된 상품으로 구성된 ‘근린형 유통 플랫폼’과 상권 특성에 맞춰 식음료(F&B)를 구성해 운영하는 ‘푸드 플랫폼(셀렉트 다이닝)’ 등 연관 업태 진출도 구성 중이다.

현대홈쇼핑은 온라인 판매채널을 보완하고 상품력 강화를 위해 유관 사업에 진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방송 상품 중심의 전문몰 구축과  미디오 커머스 강화와 패션·뷰티 전문몰 론칭을 검토하고 있다. 또 패션·뷰티 및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중심으로 사업 진출도 계획 중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국내 면세점 특허 추가 획득과 해외 면세점 진출을 함께 추진한다.

패션 부문은 새로운 패션 브랜드 론칭과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기능성 프리미엄 화장품 등 뷰티 분야와 디자인 소품 등을 취급하는 라이프스타일 분야로의 진출도 함께 추진한다. 이를 통해 매출 규모를 지난해 1조 2000억 원에서 2030년 약 2조 원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그린푸드는 맞춤형 건강식 사업을 확대한다.이를 위해 단체급식·식재·외식 등 기존 사업부문별 경쟁력을 높이고 케어푸드 상품 다양화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특히, 급식 부문에선 맞춤형 건강 식단과 일대일 영양 상담을 제공해 직원의 건강까지 관리하는 건강경영 프로그램을 선보인다는 구상이다.

리빙·인테리어 부문은 유관 사업 진출을 통해 10년 뒤 매출 규모를 현재(2조 6000억원)의 두 배 수준인 5조 1000억원대로 키운다는 목표다. 현대리바트는 가구(홈퍼니싱) 및 토탈 인테리어 라인업 확대와 유통 채널 다변화를 추진한다. 더불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IoT(사물인터넷)·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I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홈’ 구현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L&C는 제품 라인업 확장과 온·오프라인 판매채널 확대, 차별화된 서비스 등을 통해 ‘고객 맞춤형 토탈 리빙·인테리어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다. 특히 향후 친환경 포장재 등 연관 시장 진출도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렌탈케어는 주력 렌탈 상품의 제조 역량 확보 외에  환경·위생케어(방역), 홈케어(보안) 등 연관 사업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드림투어는 기존 B2B 중심에서 B2C 및 B2E로의 사업 영역 확장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온라인 항공·호텔 예약 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인수한 선택적 복지시장 1위 업체 이지웰과 협업해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맞춤형 복지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택적 복지사업’ 확대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관성이 높은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꾀한다. 동시에 소비패턴 변화 등 미래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사업 중 생활·문화 중심의 그룹 성장전략에 부합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에 새롭게 진출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그룹 내 제조 및 플랫폼 사업 영역과 시너지가 예상되는 뷰티·헬스케어·바이오·친환경·고령친화 등의 분야를 미래 신수종 사업으로 정했다. 뷰티 비즈니스 분야는 향후 메디컬 정보와 바이오 기술을 확보해 화장품·이미용품 등의 분야에서 각 계열사별 특성에 맞는 사업 진출을 추가로 계획하고 있다.

헬스케어 비즈니스 분야에서는 건강기능식품과 가정용 의료기 등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셀프 메디케이션(Self-Medication)’과 연관된 상품 및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헬스케어 스토어 등 ‘온·오프라인 헬스케어 전문 플랫폼’ 사업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

바이오 비즈니스 분야에서는 계열사인 뷰티·헬스케어 전문기업 현대바이오랜드의 바이오 원료 제조 역량을 기반으로 바이오 원료(항산화, 피부개선)와 바이오 의약품(세포 치료제 등), 메디컬 소재(상처 치료용 소재 등) 개발 및 제조에 나설 계획이다.

친환경 비즈니스 분야에서는 대체 가공육, 생활 폐기물 처리 등으로 사업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고령친화 비즈니스 분야는 건강하고 편리한 노후 생활에 필요한 상품·서비스를 제공하는 ‘토탈케어 솔루션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메가 트렌드 및 소비 패턴 변화에 맞춰 미래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사업 중 그룹의 성장전략(생활·문화 )과 부합하는 분야에 대한 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 경영’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범위와 활동을 확장해 고객에게 두터운 신뢰를 얻고, 이를 바탕으로 지속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의미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불확실성이 상시화된 상황에서, 산업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해 내기 위해 ‘비전 2030’을 수립하게 됐다”며 “‘비전 2030’은 앞으로 10년간 그룹이 추구해야 할 핵심 가치와 사업 추진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