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마지막 끈'도 떨어진 남양유업 회장

  • 2022.03.19(토) 10:05

[주간유통]대유그룹, 남양유업과 계약 해지
'홍 회장 경영일선 퇴진' 전제 지켜지지 않아
홍 회장 욕심에 한앤코·대유위니아 모두 피해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주간유통]은 비즈니스워치 생활경제부가 한주간 유통·식음료 업계에서 있었던 주요 이슈들을 쉽고 재미있게 정리해 드리는 콘텐츠입니다. 뉴스 뒤에 숨겨져 있는 또 다른 사건들과 미처 기사로 풀어내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들을 여러분들께 들려드릴 예정입니다. [주간유통]을 보시면 한주간 국내 유통·식음료 업계에서 벌어진 핵심 내용들을 한눈에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시작합니다. [편집자]

홍 회장, 자충수를 두다

그야말로 '끈 떨어진' 연이 됐습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이야기입니다. 홍 회장의 믿었던 구석인 대유위니아마저 이제 홍 회장을 떠났습니다. 홍 회장은 한앤컴퍼니와의 법정 분쟁 과정에서 우군으로 대유위니아를 끌어들인 바 있습니다. 한앤컴퍼니와의 분쟁이 완료되면 남양유업을 대유위니아에 매각키로 약속했습니다. 가격도 한앤컴퍼니와 계약했던 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매각키로 했죠.

이뿐만이 아닙니다. 홍 회장이 한앤컴퍼니와의 계약 당시 그토록 염원했던 오너 일가에 대한 예우와 백미당 분사도 약속받았습니다. 홍 회장 입장에서는 더 많은 돈과 자신이 원하는 것을 다 얻을 수 있는 계약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홍 회장은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으면서도 대유위니아와의 계약을 강행했던 겁니다. 애초부터 남양유업의 정상화에는 관심이 없었습니다. 자신과 오너 일가의 욕심 채우기가 목적이었던 겁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사실 대유위니아 입장에서는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는 남양유업을 인수한다는 것은 부담이었을 겁니다. 게다가 남양유업과 한앤컴퍼니와의 분쟁도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입니다. 법적 분쟁에서 홍 회장은 단 한 번도 한앤컴퍼니에 이기지 못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홍 회장에게 더욱 불리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유위니아가 남양유업을 인수하겠다고 나선 것은 남양유업이 가진 저력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단, 전제조건이 있습니다. '오너 리스크'를 제외하는 것이었습니다. 즉 홍 회장이 없는 남양유업은 조금만 다듬으면 충분히 다시 부활할 수 있을 것으로 봤습니다. 대유위니아도 홍 회장이 남양유업의 발목을 잡는 원인이라고  본 겁니다. 이 때문에 대유위니아는 갖은 비난을 감수하고도 홍 회장과 계약을 맺은 겁니다.  

계약 뒤에 숨겨진 홍 회장의 욕심

하지만 홍 회장과 대유위니아에게 위기가 닥쳤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대유홀딩스와 홍 회장 간 체결한 매각 양해각서(MOU)의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한앤컴퍼니의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습니다. 즉 대유위니아와 홍 회장이 맺은 계약은 무효라고 선언한 겁니다. 홍 회장 입장에서는 날벼락이었을 겁니다. 유일하게 믿는 구석인 대유위니아라는 끈이 떨어지게 생겼으니까요.

사실 지난 1월 법원의 판결로 남양유업에 파견돼있던 대유위니아 임직원들은 이미 철수한 상태였습니다. 이미 대유위니아와 홍 회장 사이에 실질적인 연결고리는 끊어져 있던 겁니다. 일단 이번 법원의 판결로 홍 회장과 대유위니아의 관계는 끝이 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아직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닙니다. 대유위니아가 홍 회장과 계약을 맺으면서 건넸던 320억원의 계약금이 남아있습니다.

남양유업 본사/그래픽=비즈니스워치

대유위니아는 홍 회장 측의 잘못으로 이번 계약이 해지된 만큼 320억원의 계약금을 되돌려 받아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업계 등에 따르면 대유위니아는 홍 회장과 계약을 맺으면서 '홍 회장의 경영 일선 퇴진'을 조건으로 달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애초부터 대유위니아는 홍 회장이 남양유업의 가장 큰 리스크로 보고 있었던 만큼 당연한 요구였습니다.

하지만 홍 회장은 대유위니아와 계약 후에도 줄곧 남양유업의 경영에 관여해왔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계속 회사에 출근한 것은 물론 대유위니아 측에 향후 8년간 남양유업의 고문직을 주고 월급을 달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유위니아 측에서도 황당했을 겁니다. 홍 회장의 행동이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듯 계약 이후에도 완전히 달라져서입니다.

모두 물렸다
 
결국 홍 회장의 욕심 탓에 한앤컴퍼니뿐만 아니라 대유위니아까지 모두 발목을 잡힌 셈입니다. 한앤컴퍼니는 남양유업 매각 딜이 지체되면서 자금과 일정이 모두 스톱 상태입니다. 한앤컴퍼니의 브랜드 이미지도 훼손됐습니다. 대유위니아의 경우 남양유업을 인수해 다시 살려보려던 계획이 물거품 된 것은 물론 자칫하다가는 320억원에 달하는 계약금까지 떼일 형편입니다.

작년 홍 회장은 눈물까지 쏟아가며 경영 일선에서의 퇴진을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그는 건재합니다. 자신의 입으로 직접 언급했던 대국민 약속도 보란 듯이 어겼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홍 회장에게 불리하게 돌아갑니다. 그럼에도 그는 고집을 꺾지 않고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더 많이 받고 남양유업을 매각하는 것은 물론 백미당 분사와 자신과 오너 일가에 대한 예우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시진=이명근 기자 qwe123@

지신이 망친 남양유업의 정상화에는 관심이 없었다는 사실이 점점 더 명확해지고 있습니다. 애초부터 홍 회장의 관심은 자신의 욕심을 얼마나 채울 수 있느냐에 있었던 겁니다. 지금까지 홍 회장이 보여준 행보가 이 모든 것들을 증명합니다. 상황이 진전되면서 속속 드러나는 홍 회장의 속내에 모두들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습니다. 

결국 홍 회장의 사리사욕 채우기로 가장 큰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은 바로 남양유업 임직원들과 대리점주들, 그리고 그 가족들입니다. 그들은 남양유업에 몸담고 있다는 사실이 수치스럽습니다. 한때 남양유업에 다닌다는 사실이 자랑스러웠던 그들에게 남은 것은 절망감 뿐입니다. 홍 회장의 과도한 욕심은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큰 상처를 남겼습니다. 얼마나 더 많은 상처를 내야 이 상황이 끝날까요. 홍 회장의 욕심은 어디까지일까요. 궁금해집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