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SPC, 안전경영선포식 "뉴 SPC로 거듭나겠다"

  • 2023.01.04(수) 11:23

재해없는 일터 등 전략 체계 발표
노사합동 자기규율 예방체계 구축

SPC가 안전경영 선포식을 통해 새로운 SPC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SPC는 지난해 계열사 공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변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구체적인 비전을 담아 안전경영 실천을 결의하는 안전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SPC는 사고 발생 이후, 외부 전문기관 안전점검과 고용노동부 기획감독 결과에 대해 즉각 개선하는 한편,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안전경영위원회를 출범시켰다. 또한 근로환경개선TF, 기업문화혁신TF 등을 발족시켜 적극적인 후속 조치로 안전경영의 토대를 마련했다. 이번 선포식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SPC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SPC는 지난해 11월 출범한 안전경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산업안전확립 분과, 노동환경개선 분과, 사회적책임이행 분과의 세 축으로 나눠 △재해 없는 일터 구현 △존중과 배려의 근무환경 조성 △신뢰받는 안전경영 문화 구축 등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근무환경'을 만든다는 안전경영 비전과 전략체계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산업안전확립 분과에서는 글로벌 안전 인증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의 안전보건 경영체계를 확립하고, 안전관리를 위한 IT 시스템을 적극 도입하기로 했다. 또한 안전관리 조직과 인력을 확충하고 노사 합동 안전점검을 분기별로 실시해, 사업장내 유해·위험 요인을 파악해 개선 대책을 수립하고 이행하는 자기규율 예방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노동환경개선 분과에서는 지난해 노조와 함께 발족한 근로환경TF를 통해 교대제 개편을 적극 추진하고, 위험 설비에 대한 자동화 투자를 적극 확대하는 한편, 휴식권과 건강권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특히 일과 삶의 균형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문화혁신TF를 통해 다양한 가족 친화제도를 마련하는 등 구성원 복지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사회적책임이행 분과에서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재난재해에 대한 구호활동 강화, 안전문화 확산 캠페인 등을 통해 기존 ESG경영에 안전(Safety)을 더한 SPC만의'‘ESG+S경영'을 추진하기로 했다.

황재복 SPC 대표이사는 "안전경영 선포식을 시작으로 안전경영 체계를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직원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New SPC'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갑용 파리크라상 노조위원장은 "회사가 노동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고 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진정성 있는 변화를 체감하고 있다"라며 "안전경영 선포식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행복한 일터를 조성해 노사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