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롯데면세점, 6월 호주 멜버른공항에 면세점 연다

  • 2023.01.25(수) 10:45

면세사업권 낙찰…6월 오픈 예정
오세아니아 최대 면세사업자 도약

롯데면세점이 지난해 5월 호주 시드니 시내면세점에 이어 올해 6월 멜버른공항에 면세점을 연다. 멜버른공항 면세점은 오세아니아 지역 2위 규모 종합면세점으로 이를 통해 내년엔 오세아니아 1위 면세사업자로 도약할 전망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롯데면세점은 멜버른 국제공항 면세사업권 입찰에 성공하며 국제선 면세점 운영권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멜버른 공항면세점은 오세아니아 지역 2위 규모의 종합면세점이다.

이번 면세사업권 입찰에 글로벌 6개 업체가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제안서와 프레젠테이션 심사 등을 통해 지난해 12월 말 롯데면세점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세부 계약사항에 대한 조율을 끝마쳤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6월 1일부터 멜버른공항점 운영을 개시한다. 사업 기간은 33년 5월까지 총 10년이다.

멜버른 공항면세점은 출국장과 입국장 면세점을 합쳐 총면적 3592㎡로 롯데면세점 글로벌 공항사업장 중에서도 싱가포르 창이공항점에 이어 2번째 규모다. 롯데면세점은 추후 5800㎡까지 확장해 연 매출 3000억원 매장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멜버른공항점은 화장품과 향수, 주류와 담배를 비롯해 패션잡화 등 전 품목을 취급한다. 

호주와 뉴질랜드 면세시장은 코로나 이전 연간 1조3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며 롯데면세점을 비롯해 듀프리와 하이네만, DFS 등 세계적 면세사업자들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김주남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멜버른공항점은 롯데면세점의 글로벌사업 확대 및 시장회복을 위한 핵심 거점이 될 것"이라며 "멜버른공항점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2024년 오세아니아 1위 면세사업자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