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년사]지대섭 화보협 이사장 "빅데이터 활용 위험관리 선도"

  • 2018.12.31(월) 13:49

"빅데이터 정규화로 협회 위험관리 경쟁력 제고"
"종합위험관리전문기관 발돋움 위해 정진해야"

▲ 지대섭 화재보험협회 이사장

지대섭 화재보험협회 이사장은 31일 신년사를 통해 안전에 대한 사회적 니즈와 요구수준이 높아지는 만큼 안전관련 빅데이터의 정규화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화재뿐 아니라 붕괴, 자연재해, 재산종합보험분야 등 영역을 확대해 종합위험관리 서비스를 확대하고 종합위험관리전문기관으로 발돋움해 위험관리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대섭 이사장은 "협회특성상 국내 대형건물의 안전 관련 데이터를 집적하고 있지만 활용능력이 아직 미흡하다"며 "안전관련 데이터를 가공해 정규화하고 기준화하는 등 '안전관련 빅데이터 정규화'를 통해 위험관리 업계를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본격 재개한 한국화재안전(KFS)기준의 내실과 역량을 높여 손보업계 표준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나가고 통계기반 위험관리, 재산종합보험 리스크서베이 등 고객 위험관리 업무를 대체할 수 있도록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며 "급격하게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종합위험관리전문기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온 성과를 바탕으로 사회가 필요로 하는 조직이 되도록 정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이다.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에도 목표하신 일 모두 성취하시길 기원합니다.

저는 화재보험협회 이사장으로 취임 후, 협회를 고객으로부터 진정으로 인정받고 신뢰받는 세계수준의 종합위험관리전문기관이 될 수 있도록 임‧직원과 함께 노력해 왔습니다.

과거의 전통적인 화재만이 아닌 붕괴, 자연재해, 재산종합보험분야로 영역을 확대하여 제반 위험을 예방하는 종합위험관리 서비스를 시작하였으며, 국내 재보험사와 협업을 통하여 종합위험관리 기술력을 한 단계 고도화하고 있고, IT기술을 접목시켜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표준화하여 업무의 양적, 질적 서비스를 향상 시켰으며, 이를 바탕으로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위험기반안전점검(RBI) 시스템을 구축 하였습니다.

방재시험연구원은 협회설립 이래 숙원사항이었던 다양한 투자로, 지속성장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확충하였습니다.

또한 시의적절한 주제를 선정하고 관련기관과 함께 연구하여 세미나를 통하여 관련 업계와 공유하였고, 사장되다시피 한 한국화재안전(KFS) 기준을 관계 전문가와 협업하여 제·개정 하였습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함께 노력해 주신 임직원 여러분, 그간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임직원 여러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환경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으며, 안전에 대한 사회적 니즈와 고객의 요구수준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고객이, 더 나아가 이 사회가 필요로 하는 조직이 되도록 더욱 정진하여야 합니다.

우리가 경쟁력을 강화할 중요분야 중 하나로 안전관련 빅데이터의 정규화가 있습니다.

협회특성상 국내 대형 건물의 안전 관련 데이터를 집적하고 있으나, 이렇게 집적된 데이터를 활용하는 능력은 아직 미흡합니다.

앞으로는 이러한 데이터를 가공하여 정규화하고, 기준화하여, 이를 통해 위험관리 업계를 선도해야 합니다.

작년에 본격 재개한 한국화재안전(KFS) 기준은 내실과 역량을 높여 손해보험업계 표준으로 쓰이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하며, 통계기반 위험관리, 재산종합보험 리스크서베이 등은 고객의 위험관리 업무를 대부분 대체할 수 있을 때까지 경쟁력을 더욱 높여야 합니다.

지금까지는 시작에 불과합니다.
여러분의 열정적인 노력 및 참여가 협회의 위상을 높일 것입니다.

사랑하는 임직원 여러분!

세계적으로 장수하는 기업들은 몸집만 큰 것이 아니라, 발 빠르게 시대 변화에 적응해 온 회사들입니다.

변화에 적응해 나갈 수 있는 열정이 생존뿐만이 아닌 행복의 출발임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임직원 여러분, 대외환경 변화를 어려워 말고 그 속에서 열정을 갖고 즐겁게 적응해 나갑시다.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