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에듀워치]성균관대 vs 서강대, 영어가 가른 수능최저 난도

  • 2020.09.15(화) 11:46

<2021수능> 수능최저 ③논술
영어 2등급에 ‘2합4’ vs 4과목 중에 ‘3합6’
이화여대 vs 중앙대, 닮은 듯 다른 하한선

대학입시에서 9월모평(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 대학수학능력시험모의평가)은 수능 전 범위를 가지고 고3 재학생과 N수생들이 함께 치르는 첫 시험이다. 수험생들이 본인의 위치를 가장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지표다.

정시 뿐만아니라 당장은 오는 23~28일 진행되는 2021대입 수시 원서접수를 앞두고 수시 지원전략의 재정비 기회를 갖게 된다. 12월3일 실시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전형요소로 설정한 대학이나 전형들에 지원하려는 경우에는 9월모평의 활용도가 배가(倍加)된다.

비록 가채점 결과지만 수시 6장의 카드를 결정할 가늠자가 된다. 수능최저를 설정한 대학들이 부지기수인 까닭이다. 9월모평 결과를 놓고 수능까지 약 2개월여 동안 수능최저 충족을 위해 일부 영역에 집중한 전략적인 학습 계획을 세울 수도 있다. [편집자]

2021대입 수시모집에서 논술은 학생부종합전형 다음 가는 전형이다.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홍익대 주요 15개 대학 중 13개 대학이 논술전형을 운영하고 있을 정도다.

수능최저 영향력도 상당하다. 13개 대학 중 연세대, 한양대, 서울시립대 3개 대학만 수능최저가 없을 뿐이다. 논술이 논술고사로 당락을 결정짓기 때문에 대부분 대학이 변별력을 갖기 위한 장치를 두고 있는 셈이다.

성균관대는 학종․논술 2개 전형 중 논술에 수능최저가 설정돼 있다. 모든 모집단위에서 국어·수학·영어·탐구 수능 4개 응시영역 중 영어를 2등급 이내로 못박고 있는 게 특징이다. 여기에 인문·자연계열 모두 영어 이외 3과목에서 ‘2합4 이하’를 충족해야 한다. 탐구 선택시에도 2과목 평균이다.

간판학과는 숫자가 하나씩 줄어든다. 인문계열 글로벌 3개 학과(경영·경제·리더)가 ‘2합3’이다. 자연계열 4차산업혁명 핵심학과인 반도체시스템공학·소프트웨어학·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 3개 학과의 경우는 수(가)와 과탐 1과목 두 과목만 반영해서 ‘2합3’ 이다.

2018학년에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뀐 이후 1등급 맞기가 훨씬 용이해진 영어를 필수과목으로 깔고 본인이 강점을 갖는 과목을 선택하는 수능최저 조합이 많은 것을 감안하면,  성균관대 수능최저가 녹록한 수준이 아님을 엿볼 수 있다.

‘서성한’ 라인에서 보더라도 서강대보다 높은 편이다. 서강대 논술전형은 전체 계열에서 4과목 중 ‘3합6’을 충족하면 된다. 탐구 또한 상위 1과목만 반영하면 된다.

성균관대 수능최저 산정시 알아둬야 할 점 한 가지가 있다. 탐구 선택시 평균값 산출 방식이 소수점 이하를 절사한다는 점이다. 각각 1, 4등급을 맞아도 2등급으로 쳐준다.

중앙대와 이화여대도 논술전형도 꽤 깐깐한 편이다. 중앙대는 의대 ‘4합5’에 인문․자연 ‘3합6’이다. 이화여대 또한 스크랜튼학부(자유전공) ‘3합5’에 인문·자연 ‘3합6’이다. 다른 점은 탐구 선택시 2과목 평균이냐 상위 1과목이냐의 차이다. 다음으로 홍익대가 한 레벨 낮은 인문 ‘3합7’, 자연 ‘3합8’이다.

다른 대학들은 ‘의치한수’(의대·치대·한의대·수의대) 및 특성화학과를 제외하면 인문·자연계열의 경우 2과목만으로 수능최저를 충족하면 되는 구조다. 등급합 또한 ‘2합4~5’에 맞춰져 있다.

경희대 ‘의치한’의 수능최저는 ‘3합4’다. 건국대 수의대도 동일하다. 인문․자연계열은 각각 ‘2합4’, ‘2합5’를 요구하고 있다. 동국대 또한 마찬가지다. 다만 동국대의 경우 자연계열은 등급합 산정시 수(가) 또는 과탐을 1개 이상 포함해야 한다. 간판학과인 경찰행정학부는 탐구를 제외한 국·수·영 3과목 중 ‘2합4’를 충족해야 한다.

한국외대는 간판학과인 LT·LD학부 ‘2합3’, 이외 모집단위는 ‘2합4’로 나눠져 있다. 숙명여대는 수능 반영영역의 차이만 있을 뿐 등급합은 인문·자연 모두 ‘2합4’에 맞춰져 있다.  통계학, 소프트웨어융합전공, 의류학은 반영영역을 인문계형 국·수(나)·영·사탐, 자연계형 국·수(가)·영·과탐 중 선택할 수 있다.

참고로 성균관대와 중앙대를 제외하고는 탐구 선택시 상위 1과목만 반영한다. 경희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국외대 등 5개 대학은 제2외국어·한문을 사탐 1과목으로 대체할 수 있다.

한국사는 숙명여대와 이화여대를 제외하고 모두 최저 등급을 요구하고 있다. 대부분 4등급으로 동국대, 서강대, 성균관대, 중앙대, 한국외대, 홍익대 등 6개 대학이다. 건국대, 경희대의 경우는 5등급에 맞춰져 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