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하나은행, '옵티머스 돌려막기 없었다' 해명

  • 2020.10.27(화) 16:53

"마감업무 위한 수치 조정에 불과했다"

하나은행이 '펀드 돌려막기'로 옵티머스 펀드에 도움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나은행은 27일 '옵티머스 펀드 환매자금 불일치 관련 하나은행 입장' 자료를 내고 "사채발행회사로부터 환매자금의 일부가 입금되지 않은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마감처리 업무를 위해 은행 내부 관리시스템인 증권수탁시스템상의 전체 미운용자금 수치를 조정한 것에 불과하다"라고 해명했다.

펀드간 실제 자금 이동이나 당사자간 권리의무 변동이 발생하지 않는 단순한 일일마감업무 과정이라는 설명이다.

하나은행에 따르면 옵티머스 펀드의 환매자금이 불일치한 상황은 지난 2018년 8월9일, 10월23일, 12월28일 등 세 차례 발생했다. 하나은행은 환매대금 지급일에 운용사 확인을 기다리는 중 펀드 자금·증권 동시결제 시스템(DVP)에서 결제가 이뤄지면서 최종 사채 상환자금을 수령하지 못했다.

하나은행은 "전산 시스템상으로 DVP 결제자료 생성과 자금 지급이 동시간에 순차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특정 거래에 대한 DVP 동시결제를 막는 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옵티머스가 2018년 8월 사실상의 부도 이후 1년10개월을 버틸 수 있도록 도왔다는 의혹도 부인했다.

하나은행은 "자금 불일치가 발행함에 따라 2018년 11월 옵티머스 수탁업무를 중단하고 추가 수탁을 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옵티머스가 자금 불일치가 발생되지 않도록 펀드를 기존 개방형에서 폐쇄형으로 변경하고 투자자산의 만기를 펀드 만기 이전으로 설정하는 조치를 취한 뒤 2019년 5월 수탁업무를 재개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사실은 금융감독원이 지난 6월 하나은행 수탁사업팀에 대한 부분검사에서도 확인됐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참고사항으로 (검찰에) 넘긴 것이 맞다. 고발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