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9·1Q]삼성SDI, ESS 화재로 '불똥'

  • 2019.04.30(화) 13:48

영업이익 1188억원…전지사업 매출 감소

삼성SDI가 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 침체로 영업이익이 반토막났다.

삼성SDI는 올해 1분기 매출 2조3041억원, 영업이익 1188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해 양호한 성적이지만 그간 유지하던 실적 증가세는 한풀 꺾였다.

삼성SDI의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20.7%, 영업이익은 65.1% 각각 늘었다. 하지만 전기대비 매출은 7.0%, 영업이익은 52.2% 각각 감소했다.

가장 큰 원인은 ESS에 있다. 남는 전력을 저장해뒀다 부족할 때 쓰거나 필요한 곳으로 보내주는 장치인 ESS에서 지난해 5월부터 전국에서 잇따라 화재가 발생하자 주문이 뚝 끊겼기 때문이다. 여기에 안전성을 강화하는 후속조치에 따른 비용도 추가됐다.

사업부문별로는 전지사업은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21.9% 늘었으나 전기대비 7.9% 감소했다. 유럽고객 중심으로 자동차전지 판매가 늘었음에도 ESS가 국내 수요 둔화로 판매가 줄어든 영향이 컸다.

다만 소형전지는 전동공구, 전기자전거 중심으로 원형 판매가 늘고, 주요 고객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자재료사업은 전년 동기대비 매출이 16.8% 늘었고 전기대비 4.2% 감소했다. 편광필름은 대형 TV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 매출이 증가했으나 반도체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가 부진했다.

삼성SDI는 올해 2분기부터는 점진적인 실적 개선을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중대형전지는 자동차전지의 판매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미주 중심으로 ESS 판매가 늘고, 소형전지는 전동공구와 청소기 등 고출력 제품 중심의 배터리 수요에 힘입어 실적개선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전자재료사업도 반도체소재의 성능을 끌어올려 점유율을 유지하고 중화권 중심으로 편광필름과 OLED소재의 판매를 확대하기로 했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가는 올해 삼성SDI가 역대 최대인 8300억원 가까운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보고 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700억원대를 기록한 뒤 3분기 2500억원대로 고공행진을 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