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부회장, 회장 승진

  • 2019.11.19(화) 15:50

19일 임원인사 단행...부사장 5명 등 74명 승진
경영환경 고려해 계열 사장단 대부분 유임

현대중공업그룹은 19일 권오갑 부회장을 회장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올해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다만 대내외적 어려운 경영환경을 감안해 주요 계열사 사장단 등은 대부분 유임됐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새 회장에 오른 권오갑 회장은 지난 1978년 현대중공업 플랜트영업부로 입사했다. 이후 런던지사·학교재단 사무국장·현대중공업스포츠 사장·서울사무소장을 거쳐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에 올랐다.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을 역임했으며, 2018년부터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맡아왔다.

권 회장은 현대오일뱅크 사장 시절 과감한 신규투자와 조직문화 혁신, 전 직원을 직접 만나는 소통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영업이익 1300억원대의 회사를 1조원대 규모로 성장시켰다.

2014년에는 어려움에 처한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으로 취임했다. 당시 권 회장은 과감한 의사결정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비핵심 분야에 대한 사업재편은 물론, 자산매각을 비롯한 각종 개혁조치들을 신속히 단행해 회사 정상화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현대로보틱스, 현대에너지솔루션 등 비(非)조선 사업을 분할해 독자경영의 기틀을 마련했고, 지주회사 체제 전환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등 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성공적으로 주도해 2016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권 회장은 세계1위 한국 조선산업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서는 기술과 품질 경쟁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판단으로 경기도 판교에 그룹의 미래 기술경쟁력을 책임질 GRC(Global R&D Center) 설립을 추진했다,

올해 초에는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합의하며 한국 조선 산업의 변화를 선두에서 이끌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더욱 확대되고 있고, 대우조선해양 인수 등 그룹의 각종 현안 해결을 위해서는 더욱 확고한 리더십이 요구되고 있다"며 "그룹 최고 경영자로서 권오갑 회장이 그 역할에 더욱 충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인사에서는 김형관 전무, 남상훈 전무, 주원호 전무, 서유성 전무, 권오식 전무 등 5명이 부사장으로 승진다. 성현철 상무 등 15명이 전무로, 류홍렬 상무보 등 19명이 상무로 각각 승진했다. 또 조성헌 부장 등 35명이 상무보로 신규 선임됐다.

다음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사 명단이다.

<한국조선해양>

◇승진
▲ 부사장 주원호

◇선임
▲상무보 박명식
 
<현대중공업>

◇승진
▲부사장 김형관, 남상훈
▲전무 성현철, 박문영, 류창열
▲상무 류홍렬, 이현호, 이윤식, 변정우, 김태진, 김명환, 박종운, 남상철

◇선임
▲상무보 조성헌, 윤훈희, 이종곤, 이운석, 김기주, 강민호, 성석일, 김정배, 정창화, 이경섭, 김용곤

<현대미포조선>

◇승진
▲전무 이시국, 김송학
▲상무 우태주, 윤종흠

◇선임
▲상무보 이준우, 강태영
 
<현대삼호중공업>

◇선임
▲상무보 김태문, 김영환, 이준혁, 김종구, 심학무

 <현대건설기계/코어모션>

◇승진
▲전무 문재영, 조승환, 양경신, 김상웅
▲상무 김종유, 박정환, 한재호, 이원태

◇선임
▲상무보 나홍석, 이재옥, 정명호

<현대오일뱅크>

◇승진
▲전무 이용대, 김민호, 김오영, 고영규, 박기철
▲상무 이승호, 권기오, 조휘준, 조현철

◇선임
▲상무보 형성원, 윤중석, 최기화, 임평순, 임종인, 강동순, 박상조

<현대케미칼>

◇승진
▲상무 조남수
 
<현대글로벌서비스>

◇선임
▲상무보 이동원, 안성기

<현대파워시스템>

◇승진
▲부사장 권오식

◇선임
▲상무보 함수용, 이경모

<현대중공업지주>

◇승진
▲부사장 서유성

<현대에너지솔루션>

◇승진
▲전무 김진수

◇선임
상무보 이형내

<현대E&T>

◇선임
▲ 상무보 김정환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