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스코홀딩스, 역대최대 매출…"포스코인터·에너지 합병 검토중"

  • 2022.07.21(목) 18:14

[워치전망대]
포스코홀딩스, 매출 23조·영업익 2.1조

포스코홀딩스가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감소하며 5분기만에 한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석탄, 철광석 등 원재료 가격이 인상해 포스코의 영업이익이 감소한 탓이다.

하지만 친환경 인프라, 이차전지 소재 등 다른 계열사에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하며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역대 최대 매출… 영업익은 감소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포스코홀딩스는 21일 컨퍼런스콜(전화회의)을 통해 2분기중 매출 23조1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25.7%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창사 이래 역대 최고 매출이다.

다만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포스코홀딩스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은 2조1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5% 감소했다. 

영업이익률도 소폭 감소했다. 올 2분기 포스코의 영업이익률은 9.1%로 전년동기대비 2.9%포인트(P) 감소했다. 포스코홀딩스가 한자릿수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건 작년 1분기 이후 5분기 만이다. 

이는 포스코홀딩스에서 실적 대부분을 차지하는 철강 사업 포스코의 영업이익이 감소한 탓이다. 제품 판매가격 상승으로 매출은 늘었지만 석탄, 철광석 등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철강 포스코의 올 2분기 매출은 19조871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2.6% 증가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1조762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7.8% 감소했다. 

포스코홀딩스는 올 하반기까지는 철강 수요가 다소 주춤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엄기천 마케팅전략실장은 이날 컨콜에서 "금리 인상 등 각국이 긴축정책을 강화하고 있어 철강산업은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며 "이로 인해 하반기 철강 수요 회복은 더딜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친환경 인프라, 이차전지소재사업 등 다른 사업 부문에서는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 2분기 매출 11조699억원, 영업이익 3206억원을 거뒀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29.9%, 영업이익은 88.6% 증가한 수준이다. 

포스코케미칼도 2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올 2분기 매출은 803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7.3% 증가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은 552억원으로 55.1%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포스코케미칼은 하반기에 연산 9만톤(t) 규모의 전남 광양공장 생산라인을 준공하는 등 생산능력을 확장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포스코에너지 합병 검토중"

이날 컨콜에서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에너지의 합병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전중선 사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에너지의 합병이 내부적으로 검토되고 있는 상황에서 언론에 기사화가 돼 곤혹스럽다"며 "내부 검토가 끝나고 이사회에서 공식적으로 의사결정이 되면 합병에 대한 세부적 사항과 기대되는 정량적 성과 등을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포스코홀딩스가 출범한 목적은 그룹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해서였다"며 "새로운 성장 사업을 추구하는 것도, 기존 사업들의 시너지를 강화하는 것도 포트폴리오 강화"라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