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하이닉스, 유해물질 관리 국제공인 받았다

  • 2022.11.14(월) 17:28

SGS서 유해물질 경영시스템 인증 획득

SK하이닉스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반도체 생태계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려 탄소중립에 나서는 한편, 친환경 반도체 공급에 필요한 유해물질 관리 역량도 입증받았다. 

유해물질 관리 역량 인정 받아

14일 SK하이닉스는 스위스의 국제 표준 인증기관인 SGS(Societe Generale de Surveillance)로부터 국제 유해물질 경영시스템 규격인 'IECQ QC 080000'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SGS는 친환경 반도체 공급에 필요한 유해물질 관리 역량을 입증하는 기관이다.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에 의해 발효된 ISO9001(품질경영시스템)에 기반해 중금속, 환경 호르몬 물질과 같은 생태계에 유해한 물질의 사용량을 측정, 심사한다. 

국내 종합 반도체 기업 중 이 인증을 받은 것은 SK하이닉스가 처음이다. 이천 및 청주캠퍼스에서 생산하는 전 반도체 제품이 해당된다. 지난 9월 이천 및 청주캠퍼스에서 개발·생산·QA(품질보증) 기능을 포함한 전 과정을 대상으로 문서 심사와 현장 심사가 진행됐으며, 최종적으로 인증 획득에 성공했다.

이를 위해 SK하이닉스는 올 1월부터 TF 조직을 구성해 유해물질 프로세스 구축 활동을 진행해 왔으며, 올해 8월에는 내부 감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국제 표준 인증을 통해 SK하이닉스는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서 친환경 경영이 확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친환경 반도체를 제공하는 동시에, ESG 경영 이미지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보고 있다.

ESG 경영 속도

SK하이닉스는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도 ESG에 관심이 많은 회사 중 하나다. 반도체 제조 산업은 탄소를 직접적으로 배출하지는 않으나 간접 배출량이 다소 높은 편이다. 이에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생태계에도 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이를 위해 앞서 SK하이닉스는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서 신설한 '반도체 기후변화 대응 컨소시엄(Semiconductor Climate Consortium, SCC)'에 창립 멤버로 가입한 바 있다. SCC는 반도체 가치사슬 전반에 걸쳐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결성된 최초의 글로벌 협의체다. 

또 최근에는 SK하이닉스를 필두로 한 에코얼라이언스가 재생에너지를 적극 사용해 탄소중립에 기여하겠다는 공동 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송준호 SK하이닉스 품질시스템 담당 부사장은 "제품 친환경에 대한 SK하이닉스의 꾸준한 개선 활동을 토대로 IECQ QC 080000 인증까지 확보했다"며 "성능과 내구성의 품질 보증을 넘어 고객과 시장이 신뢰하는 글로벌 선진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