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국투자증권, 업계 첫 외화 발행어음 출시

  • 2018.12.17(월) 14:45

달러로 외화자산 운용, 연 최대 3.5%
외화결제 잦은 법인·해외유학생 제격

한국투자증권이 업계 최초로 외화 발행어음을 선보였다.

 

17일 한국투자증권은 미국 달러(USD) 표시 발행어음인 '퍼스트 외화 발행어음'을 17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어음은 대형 IB가 투자자로부터 조달한 외화자금을 외화자산에 운용하고 투자자에게 약정된 금리를 제공하는 외화 금융상품이다. 기존 외화표시RP(환매조건부채권), 외화채권에 더해 증권사에서 가입하는 외화표시 투자상품이 추가된다. 
  


초기 상품 라인업은 투자 기간에 따라 수시형(연2.0%)과 3개월(연3.1%), 6개월(연3.3%), 1년(연3.5%)으로 구성한다. 시장 상황을 고려해 판매규모와 수익률을 탄력적으로 대응해 간다는 방침이다.
 
전태욱 종합금융담당 상무는 “수출입 대금 같은 외화결제가 잦은 법인과 해외투자 및 해외유학 등 개인 투자자의 외화자금 운용 수단으로 활용하면 좋을 것”이라며 “앞으로 외화 관련 상품 대비 경쟁력 있는 금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퍼스트 외화 발행어음 출시에 맞춰 이벤트를 진행한다. 1년물 가입한 모든 고객에게 커피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한다. 가입고객 중 추첨을 통해 총 10명에게 최대 1000달러(USD)를 증정한다. 홈페이지에서 신청 하면 최대 80%까지 금액 제한 없이 환전 우대를 적용 받는다.
 
최소가입 금액은 1000달러이며 한국투자증권 전 영업점을 통해 가입 가능하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