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소송확전·인력이탈…거세지는 라임發 후폭풍

  • 2020.01.14(화) 14:44

투자자, 운용·판매사 투자금 반환 첫 소송 제기
라임과 거래 손실 입은 증권사, PBS 수장 교체

'라임 사태' 후폭풍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환매 중단된 펀드를 판매한 은행과 증권사 등이 라임자산운용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가운데 일반 사모펀드 투자자도 라임을 상대로 투자금을 돌려달라는 소송에 나서 책임 소재를 둘러싼 소송전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라임자산운용의 핵심 운용인력이 이탈하는 가운데 이 회사와 거래로 손실을 입은 증권사의 담당 사업부 수장들이 교체되는 등 금융투자 업계 전반으로 소용돌이가 몰아치고 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투자자 이 모씨는 지난 2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라임자산운용을 상대로 5000만원의 약정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씨는 우리은행을 통해 라임자산운용의 '플루토 TF-1호'(무역금융 펀드)와 연계한 펀드에 1억원을 투자했다가 만기가 돌아왔으나 약정한 환매 대금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펀드 판매사인 우리은행에도 소송을 제기했다. 라임자산운용과 펀드 판매사들은 이미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했으나 민사 소송이 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라임자산운용측은 법률 대리인을 선임하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라임자산운용을 상대로 한 소송은 업계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라임 펀드에 투자해 손실을 본 투자자 3명은 지난 10일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행위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이들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 뿐만 아니라 펀드 판매사인 은행과 증권사에도 책임을 물은 것인데 이번 사태 이후 첫 법적 대응이다.

이에 은행과 증권사 등 판매사 16곳으로 구성된 공동대응단도 라임자산운용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의 법적 대응은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빚어진 대규모 손실에 대한 책임이 자신에 없으며 오히려 자신들도 피해자라는 입장을 드러낸 것이다.

이들은 피해 규모 등을 자체적으로 조사하면서 향후 금융감독원과 회계법인이 진행하는 실사 결과 라임자산운용의 위법 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형사 고소 등에 나설 계획이다. 라임 사태를 둘러싸고 투자자와 은행, 증권사가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모습이다.

라임자산운용은 주요 인력이 한꺼번에 빠지는 등 심각한 인력 이탈을 겪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을 맡고 있는 소은석 상무와 임일수 이사 및 부동산운용을 이끄는 김동혁 이사가 지난달 31일자로 사임했다.

주식운용을 맡고 있는 김영준 이사는 이미 작년 2월에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나 집행임원직을 유지하다 지난달 31일자로 사임 처리됐다. 이들은 라임자산운용이 PEF와 헤지펀드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외부에서 영입한 인물이다.

아울러 이번 사태의 핵심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이종필 전(前)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하고 도주해 현재 잠적 상태다. 이후 검찰은 이 전 부사장에 대해 지명수배를 내렸다.

라임자산운용은 이 전 부사장을 지난해 11월15일자로 해임조치했으나 등기이사의 정족수 미달로 등기이사직을 임시로 유지하고 있다. 현재 라임자산운용의 등기임원은 이 전 부사장을 비롯해 원종준 대표이사와 임태근 부사장, 송영오 감사 4명이다.

라임 사태 소용돌이는 증권가 인사로도 이어지고 있다. 이 회사와 거래로 손실을 입은 증권사들이 담당 수장을 교체하면서 담당 임원들이 옷을 벗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작년말 임원인사를 통해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본부장으로 김홍기 전무대우를 선임했다. 전임 임 모 본부장은 보직해임됐다. 임 전 본부장은 이종필 라임 부사장과 함께 이번 사태의 중심 인물로 지목받고 있다.

임 전 본부장은 PBS 업무 성과에 힘입어 지난해 상반기에만 13억원의 보수를 받아 신한금융투자 내에서 '연봉 1위'로 꼽혔으나 이번 사태로 본부장직에서 물러났다. 앞서 NH투자증권과 KB증권 도 라임자산운용과 거래를 담당한 본부장과 부서장을 교체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