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19·3Q]신영증권, 깜짝 반등 '한해 벌이 육박'

  • 2020.02.17(월) 14:38

분기 순익 384억⋯전기보다 10배 '껑충'
3개 분기 누적익, 2018년의 90% 달성

작년 하반기(7~9월) 들어 주춤하면서 상승세가 꺾였던 신영증권이 부진을 털고 곧바로 반등에 성공했다. 400억원에 가까운 분기 순이익으로 모처럼 호실적을 달성, 1~3분기 누적으로 벌써 지난해 연간 실적에 육박한 성과를 거뒀다.

17일 3월 결산법인인 신영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10~12월) 연결 순이익은 384억원으로 전 분기 35억원에 비해 무려 10배나 증가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순이익(13억원)보다 371억원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뛰었다. 3분기 영업이익은 466억원으로 전 분기 60억원 보다 400억원 이상 급등했다. 전년 동기 실적인 29억원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 미·중 무역협상의 장기화에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여파로 증시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신영증권의 2분기(7~9월) 성적도 고전을 면치 못했으나 곧바로 반등하면서 저력을 드러냈다.

1~3분기 누적 순이익은 71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606억원을 가볍게 넘어섰다. 2018회계연도 연간 순이익(780억원)의 92%에 달하는 금액이라 막판 뒷심을 발휘해 연간 성적을 전년보다 끌어올릴지 관심이 모인다.

신영증권 관계자는 "어려운 시장환경 속에서도 자산운용 및 IB(투자은행) 비즈니스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838억원의 세전순이익을 기록했다"며 "다변화된 수익 구조와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 선제적 시장 대응 능력 등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모델을 공고히 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