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한투증권, VVIP 법률자문 강화…법무법인 바른과 '맞손'

  • 2021.08.19(목) 10:07

유언대용신탁 활성화 협력도 추진

초고액자산가 특화 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이며 'VVIP'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한국투자증권이 이번에는 법률 자문 서비스를 강화한다.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본사에서 정일문(오른쪽) 한국투자증권 사장과 박철 법무법인 바른 대표변호사가 초고액자산가 대상 법률 컨설팅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투자증권 제공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법무법인 바른과 초고액자산가 대상 법률 컨설팅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자산 30억원 이상 초고액자산가와 패밀리오피스를 대상으로 한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위해 출범한 한국투자증권의 'GWM(Global Wealth Management)전략담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속∙증여, 법인 설립 자문, 부동산 계약 검토 등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법률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과 바른은 초고액자산가를 중심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유언대용신탁'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력도 추진한다. 유언대용신탁은 신탁 체결 후 생전에는 자산 운용을 통해 수익을 받다가 사후에 사전 계약에 따라 자산을 상속∙배분하는 신탁이다. 현재 한국투자증권 투자솔루션본부에서 관련 상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초고액자산가의 법률 관련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상속·증여·신탁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바른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법률 컨설팅을 아우르는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