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아듀! 2021 증시]대세로 우뚝 선 '메타버스'…관심은 계속된다

  • 2021.12.31(금) 07:40

중장기 성장성 부각…ETF·주식에 '뭉칫돈'
내년도 유망…NFT, VR·AR 테마도 '주목'

올해 국내 주식시장을 대표하는 테마 중 가장 돋보인 것을 꼽으라면 메타버스(Metaverse)를 빼놓을 수 없다. 메타버스란 가상공간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뜻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말한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비대면 채널 활성화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의 기술 발전으로 메타버스는 일약 글로벌 메가 트렌드 중 하나로 급부상했다. 이에 관련 산업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에는 뭉칫돈이 몰렸고 메타버스 관련주로 분류되는 종목의 주가는 어김없이 급등했다.

기업공개(IPO) 시장에서도 메타버스의 인기는 뜨거웠다. 대어급 신규 상장사들도 하기 힘들었던 '따상(시초가 공모가 2배 형성 후 상한가)'을 메타버스 관련 기업들이 거뜬히 해내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증권가에서는 메타버스의 장기적 성장성을 고려할 때 향후에도 메타버스 관련주에 대한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불어 메타버스 못지않게 기대감이 높은 대체불가능한토큰(NFT)과 VR·AR 테마도 지속적으로 눈여겨볼 만하다는 견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메타버스 ETF '폭발적 인기'

최근 한국거래소는 올 한해 국내 증권·파생상품 시장에 영향을 준 주요 이슈들에 대해 출입기자단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토대로 '21년 증권·파생상품시장 10대 뉴스'를 발표했다.

메타버스 투자 열풍은 이 가운데 당당히 5위를 차지했다. 중장기적인 성장세에 맞물려 관련 상품과 개별 주식 등을 중심으로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실제 메타버스의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은 매우 크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 PwC는 메타버스 시장 규모가 올해 175조원에서 2025년 560조원, 2030년 1800조원으로 향후 10년 간 10배 넘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장밋빛 전망을 바탕으로 올해 메타버스 산업에 투자하는 수요는 급증했다. 지난 10월 국내 증시에 나란히 상장한 메타버스 ETF 4종(KODEX K-메타버스액티브, TIGER Fn메타버스, KBSTAR iSelect메타버스, HANARO Fn K-메타버스MZ)의 순자산은 출시 2개월 만에 1조원을 넘어섰다. 삼성자산운용이 출시한 'KODEX K-메타버스 액티브'가 순자산 5000억원을 돌파한 것을 비롯해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Fn메타버스'도 4000억원을 웃돌고 있다.

수익률도 양호하다. 상장 후 지난 29일까지 4개 상품이 올린 수익률은 평균 25.7%를 나타내고 있다. 이 가운데 성과가 가장 우수한 상품은 KODEX K-메타버스 액티브 ETF로 31.5%를 기록하고 있다. TIGER Fn메타버스 ETF도 29.9%로 그 뒤를 바짝 쫓는 중이다.    

지난 22일에는 국내 시장뿐 아니라 해외 메타버스 관련 기업들까지 담은 글로벌 메타버스 ETF가 출시됐다. 이 가운데 'TIGER 글로벌메타버스액티브'와 'KODEX 미국 메타버스 나스닥 액티브 ETF'는 설정 후 사흘 만에 각각 순자산 1000억원을 넘어서며 시장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하고 있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 10월 새로운 투자 트렌드로 각광받는 메타버스 산업과 관련한 테마형 ETF가 출시됐고 2개월 만에 글로벌 기업으로 투자대상을 확대할 수 있는 상품도 선보였다"며 "이들 ETF는 개인 및 퇴직연금 등에서도 투자할 수 있고 장기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만큼 지속적인 자금 유입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종목 성과도 우수…내년도 성과 기대

메타버스 산업에 투자하는 ETF와 함께 국내 증시에 상장된 메타버스 관련 종목들도 증시 방향성이 모호한 상태에서 탁월한 수익률을 내고 있다.

메타버스 관련주 가운데 연초 이후 지난 29일까지 가장 우수한 성과를 낸 종목은 블록체인 게임 전문 제작업체인 위메이드맥스다. 올해 첫 거래일을 2895원으로 마무리한 뒤 6개월 만에 3배 가까이 올랐고 하반기 들어 상승세에 탄력이 붙으면서 지난 3일에는 52주 최고가인 6만3000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주가가 다소 하락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간 상태지만 연초 저점 부근에서 매수해 고점 근처에서 매도했다면 무려 21배가 넘는 차익실현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위메이드맥스의 모기업인 위메이드, 종합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위지윅스튜디오, '쿠키런'과 '킹덤' 등 모바일 게임을 운영하는 데브시스터즈, 컴투스홀딩스 등의 주가도 같은 기간 5~8배 넘게게 오르는 등 메타버스 관련주로 묶인 종목 대다수가 상승 대열에 올라탔다.

메타버스에 대한 뜨거운 관심은 IPO 시장으로도 전해졌다. 수익률 면에서는 자이언트스텝이, 흥행에서는 맥스트가 성공적인 한해를 보냈다. 지난 3월 말 증시에 데뷔한 시각효과(VFX) 기술 전문기업 자이언트스텝은 공모가 1만1000원 대비 주가가 약 7배(28일 종가 기준) 가량 상승했고, 맥스트는 상장 후 3거래일 동안 '따상상(상장 후 이틀 연속 상한가)'을 기록하면서 메타버스 테마의 위력을 과시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메타버스를 비롯해 이와 연관성이 있는 업종을 중심으로 시장의 관심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메타버스 구동의 매개체 역할을 하는 NFT를 비롯해 AR·VR과 같은 산업이 선택지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성장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 메타버스 관련 종목들은 내년에도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대표적으로 메타버스, NFT, AR·VR과 함께 이를 구현하기 위한 기술 및 하드웨어, 서플라이 체인에 속한 산업에 대해 관심을 가질만하다"고 조언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