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업비트 쇼크]上 발단은 '코인이동 없는 장부거래'

  • 2018.05.14(월) 17:56

초기부터 상당수 코인 지갑없이 거래
"서버다운 막으려" vs "장부거래 의심"

검찰이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압수수색하면서 투자자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검찰이 적용한 혐의는 있지도 않은 가상화폐를 거래하면서 장부로만 기재해 수수료를 챙긴다는 것이다. 이러한 장부거래는 업비트 서비스 초기부터 의혹으로 제기돼 왔다. 업비트 사태의 주요 쟁점과 파장에 대해 짚어본다. [편집자]

 

 
검찰이 지난 10~11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적용한 혐의는 실체가 없는 가상화폐 코인을 전산 장부상 허위로 입력해 고객을 속였다는 것이다. 가상화폐라는 말 자체가 컴퓨터 등에 정보 형태로 남아 존재 하지 않는 화폐라는 것인데 실체 없이 장부상 거래를 했다는 것은 또 무슨 의미일까.
  
이를 이해하기 위해선 전자지갑이란 개념을 알아야 한다. 전자지갑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 코인을 저장하는 일종의 은행 계좌, 통장이다. 네트워크 상에서 사용하는 이 지갑이 있어야 다른 사람에게 코인을 송금하거나 실물 통화인 현금으로 인출할 수 있다.
  
전자지갑은 크게 오프라인과 온라인 두 가지 방식이 있다. 오프라인은 PC나 스마트폰, USB 등 다양한 매체를 기반으로 한다. 이렇게 하면 해킹 위험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안전하다. 만약 매장에서 비트코인을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에 저장한 비트코인 전자지갑을 열어 곧바로 결제를 할 수도 있다.
 
온라인 지갑은 통상 거래소에서 제공하는 지갑을 말한다. 아무래도 네트워크상 해킹 위험에 노출되어 있으나 거래소가 보안에 대한 투자를 함께 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론 해킹이 어렵다고 한다. 오프라인 지갑도 바이러스나 해킹의 위험에서 100% 안전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어느 방식이 더 낫다고 따지는 것도 크게 의미가 없다.
 
보통 거래소에서 가상화폐 코인을 매수하면 자동으로 생성된 전자지갑에 코인이 예치된다. 각 코인별로 별도의 지갑이 존재한다. 전자지갑은 복잡한 문자로 구성된 주소 형식이다. 거래소에서는 이 주소를 변환해 QR코드 형태로도 제시해 준다. 투자자는 전자지갑에 보관 중인 코인을 다른 거래소의 지갑으로 옮기거나 원화로 출금할 수 있다.
 
업비트는 어떨까. 업비트는 국내 거래소 가운데 가장 많은 종류의 코인(현재 137종)을 다루고 있으나 이 가운데 일부는 전자지갑을 지원하지 않는다. 올해초 업비트에서 제공하는 코인 120여종 가운데 전자지갑을 지원하는 코인은 16종에 불과했다. 그나마 꾸준히 지원을 늘려 91종으로 확대했으나 여전히 46종의 코인에는 지갑 서비스를 하지 않는다.

  
코인이 전자지갑 없이 거래가 된다는 것은 또 무슨 의미일까. 예를 들어 A라는 투자자가 전자지갑 지원이 없는 코인을 B로부터 1개 샀다고 하자. A가 산 코인은 B로부터 가져온 것이어야 하지만 실제로는 코인의 이동 없이 그냥 거래소 장부 기재 변동만 일어난다. 즉 A의 거래 장부에 1개 코인이 기재되고 B의 장부에선 1개가 차감되는 식이다.


이렇게 거래가 이뤄지면 A 투자자는 해당 코인의 소유권은 있으나 실체가 없기 때문에 다른 거래소에 옮겨다 팔 수 없다. 오로지 해당 거래소 내에서만 거래해야 한다. 마치 카지노에서 칩을 이용해 베팅하고 승리하면 상대편 칩을 따지만 실제 돈이 수중에 들어온 것이 아닌 것과 같다. 칩을 현금으로 교환해야 비로서 실물통화가 자신의 소유가 되기 때문이다.

 

업비트는 그 동안 상당수의 코인을 지갑 지원없이 거래했다. 즉 코인 거래는 되지만 입출금은 할 수 없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업비트가 있지도 않은 코인을 장부 상에서만 사고 파는 식으로 조작한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만약 마음만 먹으면 거짓으로 코인을 거래시키고 여기서 발생하는 수수료 수익을 챙길 수 있는 것이다.


업비트가 이 같은 의혹에도 지금까지 일부에서 지갑 없이 거래를 해온 것은 거래량이 폭주할 경우 지갑간 거래가 늘어나 트래픽이 몰려 서버가 다운될 위험이 컸기 때문이다.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김형년 부사장은 올해초 한 미디어와 인터뷰에서 "서버 폭주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아울러 업비트 거래소가 당장 폐쇄되더라도 모든 현금과 코인을 투자자에게 돌려줄 수 있는 상황을 갖춰놨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실물 거래가 없다 해도 고객의 자산을 100%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사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김 부사장은 대부분의 가상화폐 코인 자산을 완벽하게 보관하고 있으며 기술적인 차이로 발생한 오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다만 일부에서는 거래소가 당연히 제공해야할 전자지갑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들어 이번 검찰 수사로 의혹이 완벽하게 해소될지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업비트측은 "현재 검찰 수사가 이뤄지는 부분이라 말할 수 없다"라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답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