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롤토체스' 모바일서 만난다…20일 국내 출시

  • 2020.03.18(수) 02:00

라이엇게임즈, 첫 모바일 게임 선봬
중국·동남아 제외 글로벌 순차 출시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롤)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 게임즈가 '전략적 팀 전투(TFT, Team Fight Tactics)'의 모바일 버전을 선보인다. TFT는 롤과 세계관을 공유하는 자동 전투 게임으로 라이엇게임즈의 첫 모바일 게임이다. 국내 공식 출시일은 20일이다.

전략적 팀전투 공식 이미지. [사진=라이엇게임즈]

TFT는 작년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오토배틀러' 장르 게임이다. 오토배틀러는 게이머가 직접 캐릭터를 조종해 전투하는 기존 게임 방식과는 달리, 매 라운드마다 지급되는 재화로 캐릭터를 구매해 자동으로 전투를 수행하는 방식이다. 재화를 어떻게 운용하는지, 어떤 캐릭터를 어떻게 배치하는지에 따라 승부가 가려진다.

라이엇게임즈는 첫 오토배틀러 게임인 드래곤네스트의 '오토체스'가 인기를 얻자 자사의 인기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의 챔피언과 아이템을 활용해 '전략적 팀 전투(TFT)'를 PC 버전으로 선보였다. 출시 후 전 세계 8000만명의 유저를 확보하며 '롤토체스(롤+오토체스)'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지난 17일 코로나 19 여파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알리시아 로링 시니어 UX 디자이너는 TFT 모바일 제작 배경에 대해 "상당히 많은 유저들이 모바일 버전에 대해 끊임없이 요구해 게임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TFT 모바일은 여덟 명의 플레이어가 리그오브레전드의 챔피언과 아이템을 전략적으로 조합해 진영을 구성하고 최후의 1인이 남을 때까지 난투전을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TFT 모바일 개발에 있어 기존 PC 버전과의 '크로스 플레이'를 구현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는 것이 라이언게임즈 측 설명이다. PC에서 즐기던 게임을 모바일로 가져와 똑같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의미다. 아이폰 6, 안드로이드 OS 7.0 버전(64비트) 이상이면 게임을 실행할 수 있다.

(왼쪽부터) 우한나 센트럴LoL 커뮤니케이션 담당, 매튜 위트록 라이엇게임즈 게임 디자이너, 알리시아 로링 시니어 UX 디자이너. [사진=온라인 기자간담회 캡처]

알리시아 로링 디자이너는 "어떠한 기기를 사용하든지 동일선상에서 게임할 수 있는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는데 목적을 뒀다"며 "한 플랫폼에 치우치지 않고 PC와 모바일에서 똑같은 게임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구현하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흔히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면 스크린 사이즈가 작고 스크린을 직접 터치해야하기 때문에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우리는 TFT가 모바일 버전으로 출시되면서 접근성을 확대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며 "아이디어, 전략과 관련된 게임이기 때문에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기술적인 보완 절차는 아직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례로 TFT 모바일에서는 당분간 꾸미기용 아이템을 구매할 수 없다. 꾸미기용 아이템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PC에서 구매하거나 유료 패스를 구매해야 한다. 모바일 버전을 위한 상점과 전리품 체계를 비롯해 태플릿 지원, 반전모드 지원 등의 기능은 추후 도입할 예정이다.

라이엇게임즈 측은 "게임을 최상의 상태로 출시하기 위해서는 일부 기능을 우선 개발해야 했기 때문에 모바일 상점은 나중에 도입하는 일정으로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기술의 허점을 보완하는 차원에서 TFT 모바일은 전세계 동시 출시가 아닌 일부 지역에서 먼저 선보인다. 현재 공식 출시에 앞서 기술적인 부분을 점검하기 위해 루마니아와 호주에서 서비스 되고 있으며, 향후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제외한 지역에서 순차 출시될 예정이다.

오토배틀러 장르의 인기 저하도 TFT 모바일이 넘어야 할 숙제다. 오토배틀러 장르는 '오토배틀'이라는 특징 때문에 유저가 게임 진행을 지켜보기만 하는데다, 게임 플레이 시간이 30분가량으로 길어 빠른 템포의 플레이를 선호하는 요즘 유저들의 성향에 맞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이같은 문제가 부각되면서 지난해 높은 인기를 얻었던 오토배틀러 장르는 급격하게 인기가 떨어지는 추세다. 도타 언더로드의 경우 출시 7개월만에 동시접속자가 9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매튜 위트록 라이엇게임즈 게임 디자이너는 "TFT는 몰입해서 하다가도 잠시 쉬기도 하고, 새로운 테마가 출시됐을 때 다시 돌아올 수 있는 게임"이라며 "테마 기반 게임 출시를 통해 게임이 지속 확장되면 중간에 그만둔 유저의 유입도 가능하기 때문에 미래가 상당히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략적 팀전투 갤럭시 테마. [사진=라이엇게임즈]

한편 이날 라이엇게임즈는 TFT 모바일 공개와 함께 TFT 세번째 세트(시즌) '갤럭시' 출시도 발표했다. 우주, 은하, 별을 테마로 하는 롤 챔피언, 꼬마 전설이(플레이어가 조작하는 인게임 아바타) 등이 새롭게 등장한다. 갤럭시 테마는 모바일과 PC 버전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