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스마트시티' 수출 위해 팔 걷어붙인 정부, 5천억 푼다

  • 2019.07.08(월) 11:00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 구체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전방위 수주지원 강화

정부가 스마트시티 해외진출을 위해 대규모 금융지원과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선다. 최근 글로벌 스마트시티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이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국가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8일 열린 '제206차 대외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스마트시티 해외수출 확대를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은 ▲금융지원 ▲네트워크 구축 ▲대중소 동반진출 ▲전방위 수주지원 등 크게 4가지로 구성된다.

◇ 5천억 금융지원에 네트워크 구축까지

정부는 연내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를 조성하고 이 중 5000억원 내외를 스마트시티 해외사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정부재정과 공공기관 투자로 6000억원 규모의 모(母)펀드 조성이 완료됐고, 향후 민간과 매칭해 펀드 규모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PIS 펀드 민간자금 유치확대를 위해 정부‧공공부문이 후순위로 출자, 투자 리스크를 우선적으로 분담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유‧무상차관, 경협증진자금 등과 연계한 복합금융구조를 설정해 스마트시티 투자 리스크를 대폭 완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스마트시티 관련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시 중소기업 대상 우대 금융조건을 제공한다. 중소기업이 해외발주처를 대상으로 단독 계약을 추진하면 이행성보증(0.1%p) 또는 계약이행 필요자금 우대(대출금리 0.3%p) 등을 지원한다.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서는 아세안 등 한국형 스마트시티에 관심이 큰 나라를 중심으로 한국 주도 국제협력체계인 'Korea Smart City Open Network'(K-SCON)을 만들기로 했다. 국제공모로 참여 대상을 설정하고 한국-해외정부 비용 매칭으로 사전 타당성 조사와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추진, 향후 해당 프로젝트 본사업 참여까지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시장개척사업 지원범위도 확대한다. 기존 건설공사와 엔지니어링에서 건축설계와 ICT 도시솔루션 분야까지 넓혀 관련 해외수주를 다각화하고, 스마트시티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해외수주 교섭을 위한 지원 비율도 최대 80%(기존 중소기업 70%, 중견기업 5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범부처 수주지원 통합정보시스템'을 통해 스마트시티 DB도 구축한다. 이를 통해 국가별 사업 환경과 프로젝트 발주정보‧절차, 우리정부‧국제기구 지원 정보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또 코트라 무역관 내에 '스마트시티 수주지원 센터'(30개소)를 설치해 스마트 솔루션 중심 수주활동을 돕고, KIND에도 '해외인프라 협력센터'(4개소)를 마련해 도시개발 사업 전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 대‧중소기업 손잡고, 정부는 '팀 코리아' 지원

정부는 국내 기업들이 협력해 해외 시장 진출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세계 3대 규모 스마트시티 국제행사를 목표로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를 출범하기로 했다. 전시와 컨퍼런스는 물론 기업 설명회와 해외 바이어 매칭 행사를 통해 대‧중소기업은 물론 스타트업과도 공동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주요 스마트시티 해외사업에 입찰할 때는 대‧중소기업이 맞춤형 컨소시엄을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아세안‧중동‧중앙아시아 등 수요가 많은 국가를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해외 로드쇼를 순회 개최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를 통해 대‧중소‧스타트업이 공동으로 진출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 사업모델도 발굴하기로 했다.

정부 차원에서도 총리와 부총리 등 전 내각이 '팀 코리아'로 우리 기업들의 스마트시티 수주 활동을 전방위로 지원한다.

특히 26조원 규모로 추정되는 대형 시장인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본사업 수주를 위해 한-쿠웨이트 경제공동위를 개최하고, 아세안 주요 협력국과 경제공동위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해외수주지원협의회 산하에 스마트시티 분과를 신설하고, 신남방‧신북방정책을 스마트시티 교류협력의 주요통로로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주요국과의 MOU 체결과 G2G 협력으로 해외진출 교두보 확보에도 나선다.

정부 관계자는 "한국은 20년 이상 신도시 개발경험과 초고속 정보통신망, 도시통합 운영센터 등 ICT 인프라가 세계적 수준으로 스마트시티 분야 글로벌 경쟁력이 있지만 해외진출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방안은 부재했다"며 "이에 정부는 금융지원과 네트워크 구축, 대‧중소 동반진출과 수주지원체계 등을 망라하는 방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스마트시티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는 이번에 발표된 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해외 진출대상 유형별과 맞춤형 지원방안을 조속히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