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슈퍼카보다 빠른 기아 EV6, 아이오닉5와 격돌

  • 2021.03.30(화) 18:03

기아, 첫 전용 전기차 공개…"올 3만대 판매"
베터리 용량 등 아이오닉5에 앞서는 스펙 눈길

3.5초

30일 기아가 공개한 전용 전기차 시리즈 첫 모델 EV6 고성능 모델(GT)의 제로백이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5초에 돌파 가능하다는 얘기다. 웬만한 '슈퍼카'보다 빠른 순간 가속 능력이다.  

이날 기아는 EV6 고성능 모델이 페라리, 포르쉐, 맥라렌 등과 400미터 경주를 벌이는 영상도 공개했다. 이용민 기아 상무(국내상품실)는 "기아차 역대 모든 차종보다 빠르고 국내 어떤 차종보다 빠른 기록"이라고 전했다.

모델 EV6 고성능 모델은 내년 하반기에야 출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다른 EV6 모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한 스펙이다. 기아는 올 하반기 ▲스탠다드 ▲롱 레인지 ▲GT-Line 모델부터 출시할 계획이다. 

EV6의 스펙은 최근 현대차가 공개한 아이오닉5를 앞선다. 국내 인증방식 기준, EV6의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450km로 아이오닉5(430km)보다 길다. 롱레인지 모델 기준 베터리 용량이 EV6(77.4kWh)가 아이오닉5(72.6kWh)보다 더 큰 영향이다. 100km를 주행하기 위한 최소 충전시간(유럽 인증 WLTP 기준)도 EV6(4분30초)이 아이오닉5(5분)보다 더 빠르다.

내부 공간 활용도는 아이오닉5가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오닉5의 축간거리는 3000mm로 EV6(2900mm)보다 길다.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18분 만에 최대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는 점은 공통점이다.

EV6는 얼마나 팔릴까. 송호성 기아 사장은 "올해 하반기 출시되는  EV6의 전세계 판매 목표는 3만대"라며 "내년에는 국내 3만대, 유럽 4만대, 미국 2만대 등 총 10만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 상반기 출고되는 아이오닉5의 올해 판매목표 7만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내년 판매목표는 10만대로 같다. 역시 두 모델의 격돌이 예상되는 지점이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