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쌍용차, 조직개편·임원인사…"새출발"

  • 2022.10.05(수) 18:37

2부문 8본부 28사업부로 확대개편
"효율성·전문성 강화…경영실적 제고"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최근 새주인을 맞은 쌍용자동차가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 이번 개편·인사는 지난달 곽재선·정용원 대표이사 선임에 이은 것으로 인수·합병(M&A) 이후 '새출발'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풀이된다.

쌍용차는 5일 현행 7본부 26담당에서 2부문 8본부 28사업부 체제로 확대하는 내용의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회생절차 종결을 앞두고 M&A에 따른 새로운 경영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것은 물론, 회사의 조기 경영 정상화와 기업가치 제고에 초점을 두고 시행됐다"고 강조했다.

쌍용차는 조직 확대 개편과 함께 효율성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본부를 통합 관장하는 '부문'과 생산과 판매, 개발 업무를 지원하는 '사업지원본부'를 신설했다. 국내 및 해외 영업본부는 사업본부로 변경하고, 현행 '담당' 명칭 역시 '사업부'로 바꾸는 등 경영실적 제고 기능을 강화하는데 역점을 뒀다.

미래 성장과 발전 토대 구축을 위해 조직 내 산재된 미래 첨단 전자기술을 통합 관리하는 조직도 신설했다.

임원 승진인사도 단행했다. 이 과정에서 정년에 도달한 임원 일부가 현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차 관계자는 "조직개편은 M&A에 따른 새로운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효율성과 전문성을 살려 회사 경영실적을 제고하는데 역점을 두었다"며 "회사의 조기 경영 정상화는 물론 U100 등 신차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SUV 명가로서 쌍용자동차의 영광을 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