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넥슨, 역대 최대규모 수시 채용…'핫한 커뮤니티 반응'

  • 2021.03.23(화) 14:19

전직원 연봉인상 이은 공격적 인재영입

넥슨이 지난달 전 직원 연봉 인상과 신입사원 초임 상향을 발표한데 이어 역대 최대 규모의 수시 채용을 발표하면서 게임업계 분위기를 흔들고 있다. 

넥슨은 이달 15일부터 신규개발본부에서 세 자릿수 규모의 특별 수시 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채용에는 넥슨 신규개발본부에서 준비 중인 9종의 신작 프로젝트가 참여해 프로그래밍, 게임기획, 게임아트, 프로덕션, 엔지니어 등 다양한 직군에서 인재를 모집할 예정이다. 프로젝트별 채용 공고는 현재 넥슨 채용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해당 분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학력과 경력에 무관하게 지원할 수 있다.

이번 채용에 참여하는 프로젝트로는 ‘신규MMORPG’, ‘Project SF2’, ‘HP’ 등 넥슨의 핵심 개발 역량이 집중된 대형 프로젝트와 더불어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을 아우르는 여러 신작들이다. 또 멀티플랫폼 프로젝트 ‘MOD’와 차세대 AI 기술과 반응형 시스템을 활용한 ‘FACEPLAY’ 등 기존의 게임 개발 방식을 벗어난 새로운 프로젝트에서도 인재를 모집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넥슨에 따르면 신규개발본부의 채용 소식이 전해지면서 취업 관련 커뮤니티 반응은 뜨겁다. 

전반적으로 인재 채용이 대폭 줄어든 상황에서의 대규모 채용인데다 지난 2월 화제가 된 연봉 상향 발표에 이은 첫 채용 소식이기 때문이다. 

한편 넥슨은 이번 특별 수시 채용과 별개로 오는 상반기 중 대규모 신입·경력 공채도 진행할 예정이다. 그간 수시 채용을 통해 신규 인력 채용을 지속해왔으나, 공채는 3년만에 재개되는 만큼 게임업계 종사자들과 취업 준비생들의 관심이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넥슨의 공격적인 인재 채용 소식이 앞선 게임업계 연봉 인상 릴레이에 이어 우수 인재 쟁탈전을 불러오게 될지 지켜보는 시선이 많아지는 이유다.

넥슨은 지난 2월 신입사원의 초임 연봉을 5000만 원(개발 직군)으로 상향하고, 재직 중인 직원들의 연봉도 800만 원 일괄 인상하는 임금 체계 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른 넥슨 전사 평균 연봉인상률은 약 13%로, 지난해 평균 연봉인상률(6.8%)과 비교했을 때 약 2배 높은 수준이다. 

성과에 대한 보상도 달라진다. 큰 성과를 낸 조직과 개인에게는 그에 걸맞은 최고 수준의 성과급을 지급해 직원들의 열정과 동기부여를 극대화시킬 방침이다. 

넥슨 이정헌 대표이사는 사내 공지문을 통해 “누구나 큰 성과를 내면 대표이사보다 더 많은 성과급을 받아갈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하는 것이 회사를 지속적으로 발전 시키고, 나아가 임직원분들 입장에서도 더욱 일할 맛 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넥슨이 이처럼 통 큰 보상안을 내놓고 대규모 채용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우수한 인재 확보를 위한 투자가 향후 지속적인 성장의 핵심 전략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동종업계를 넘어 IT업계를 아우르는 높은 수준의 연봉과 성과급 체계를 제시하고 선제적으로 대규모 채용에 나섬으로써 분야별 우수 인재 영입에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넥슨 강민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각 분야의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한 투자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라며 “누구나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안팎으로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