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서울시, 1인가구 주택 2026년까지 7만가구 공급

  • 2022.01.18(화) 10:00

1인가구 주거 지원사업에 5년간 5조원 투자
중장년 1인가구엔 AI대화서비스 시작

서울에서 최소 25㎡ 이상의 주거면적이 보장된 1인가구를 위한 주택이 오는 2026년까지 7만가구 이상 공급된다. 전·월세 계약 시 도움을 주는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도 시작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1인가구 안심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1인가구의 불편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4대 안심정책'에 오는 2026년까지 5조5789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4대 안심정책은 ▲건강 ▲안전 ▲고립 ▲주거 4대 분야와 8개 핵심과제로 나눠져 추진된다.

/그래픽=유상연 기자 prtsy201@

서울시는 주거안심 지원을 통해 역세권 청년주택 등 1인가구 맞춤형 주거공급과 주택관리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주거안심 지원에는 이번 투자금의 91%에 달하는 5조원이 투자된다.

시는 오는 2026년까지 청년 1인가구 주택을 총 6만9010가구 공급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역세권 청년주택은 5만7310가구, 청년매입임대주택은 1만1700가구를 추가 공급한다. 또 최소 주거면적(전용면적+발코니면적)을 14㎡에서 25㎡로 확대하고 주차 의무비율을 도입하는 등 주거품질도 높일 예정이다.

또 세대통합형 주택모델을 개발하고 13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시는 독립된 주거공간을 보장하되 공공인프라, 공동체 프로그램을 위한 공간에 대한 요구가 많아지고 있다며 세대통합형 주택모델을 연내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급뿐 아니라 1인가구가 일상에서 겪는 주거 관련 어려움을 해소해주는 주택관리서비스도 지원한다. 주택관리서비스는 수도꼭지, 전기스위치 교체, 커튼·블라인드 설치 같은 일상적 불편사항과 집수리 등 혼자 해결하기 어려운 1인가구를 도와주는 서비스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의 주거복지종합센터를 통해 임차거주하는 1인가구를 대상으로 지원한다.

1인가구 전·월세 안심계약 도움서비스도 시작한다. 공인중개사 등 전문가가 전·월세 계약 시 반드시 살펴봐야 할 부분을 알려주고 원하는 경우 현장에도 동행해줄 계획이다. 올해 1000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고 2026년까지 총 3만2000명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건강안심 지원을 위해서는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서비스를 확대하고 청년 1인가구에게 제철 식재료로 구성된 착한 먹거리 꾸러미를 지원할 방침이다.

갑자기 몸이 아파 병원을 가야할 때 시간당 5000원으로 병원방문, 접수, 귀가를 도와주는 병원 안심동행 서비스를 2026년까지 누적 10만명까지 이용가능하도록 확대한다. 또 1인가구의 균형잡힌 식사가 가능하도록 기업에서 기부한 가공식품과 제철 농산물로 구성된 맞춤형 식재료 꾸러미를 제공할 계획이다. 

범죄발생률이 타 지역에 비해 최고 4배 높은 1인가구 밀집거주지역의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안심마을보안관도 2026년까지 현재 15개소에서 총 51개소로 확대한다. 대학가·원룸촌 주변 등에는 CCTV를 2000여대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고독사 위험이 큰 중장년 1인가구를 위해서는 AI(인공지능) 대화서비스를 시작한다. 우울증·자살 고위험군을 동네 의사들이 조기 발견해 전문기관에 연계하는 생명이음 청진기 사업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세 집 중 한 집이 1인가구인 시대, 홀로 사는 가구들이 느끼는 고통과 불편을 해소하는 동시에 삶의 질을 끌어올리겠다"며 "혼자여도 소외받지 않는 서울, 집 걱정, 건강 걱정, 생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1인가구 안심특별시’를 완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