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인천공항면세점 새사업자에 롯데·신라·신세계

  • 2015.02.11(수) 21:10

연매출 2조원 규모의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신규사업자로 롯데와 신라, 신세계가 선정됐다. 중소·중견기업 중에선 참존이 면세점 사업권을 따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1일 제3기 인천공항 면세점 사업자로 호텔롯데와 호텔신라, 신세계 조선호텔, 참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와 태국계 킹파워는 탈락했다.

호텔롯데와 호텔신라는 매출 규모가 큰 향수·화장품(DF1~2)과 주류·담배(DF3~4) 사업권을 나눠 가졌다. 패션·잡화(DF5∼8) 등 나머지 구역은 호텔롯데와 호텔신라, 신세계조선호텔 등 3개 업체가 따냈다.

호텔롯데는 일반경쟁 입찰에 부쳐진 8개 구역 가운데 4개 구역을 가져갔고, 호텔신라는 3개 구역을 획득했다. 신세계는 패션·잡화를 다루는 구역 1개를 따내며 처음으로 인천공항에 입성했다.

중소·중견기업 몫으로 배정된 4개 구역(DF9∼12) 가운데 향수·화장품 사업권은 참존에 돌아갔다. 나머지 3개 구역 사업권은 유찰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자는 앞으로 5년간 인천공항면세점을 운영하게 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유찰된 중소·중견기업 구역은 재공고를 통해 다음달까지 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