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동빈 롯데 회장 "기술 개발보다 인재가 더 중요"

  • 2017.03.23(목) 16:41

'2017 롯데 HR 포럼' 참석
"새로운 롯데의 원동력은 임직원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인재 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롯데는 23일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신동빈 회장과 롯데 HR 담당자, 외부 초청 참가자 등 총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롯데 HR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이 자리에서 “변화하는 산업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최첨단 기술개발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사람 가치를 중시한 인재육성이 더욱 중요하다”며 “새로운 롯데그룹의 미래를 이끌어갈 원동력은 우리 임직원들에 달려있다”라고 강조했다.

롯데는 지난 2008년부터 국내외 전 계열사 인사․노무․교육 담당자들이 모여 한해의 주요 인사 관련 이슈를 논의하는 자리인 HR 포럼을 개최해 왔다. 특히 신동빈 회장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빠짐없이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Human Value Creator'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HR 포럼에서는 구성원에 대한 신뢰, 존엄성, 주체성, 자율성을 존중하고 조직원들이 조직 내 몰입과 창의성 발현의 기반을 구축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올해 롯데 HR 포럼은 10회째를 맞이해 롯데와 한국인사조직학회가 공동 기획했으며 롯데의 임직원 700여 명 뿐 아니라 외부의 기업과 대학 등에도 행사를 개방해 100여 명의 외부 초청 참가자들도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세계적인 리더십분야 석학인 미시건대학교 데이브 얼리치(Dave Ulrich) 교수가 ‘새로운 가치를 위한 HR의 변화’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그는 위기 극복과 지속가능한 혁신은 사람의 가치를 통해 이루어지며 기업외부의 환경과 이해관계자들에 더욱 귀를 기울여야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조 강연에서는 고려대학교 김희천 교수가 대기업의 미래와 지속가능한 혁신공동체에 관해 설명했다.

롯데는 이번 포럼에서 그룹의 5가지 핵심가치(고객중심, 창의, 협력, 책임감, 열정) 실천 우수사례인 '밸류챔피언 어워드'에 대한 시상도 진행했다. 대상은 롯데케미칼의 ‘우즈벡 수르길 프로젝트’가 차지했다. 우즈벡 수르길 프로젝트는 아랄해 인근 수르길 가스전을 시추 개발하여 115km 떨어진 지역에 30만 평 규모의 화학제품 생산기지를 건설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롯데케미칼은 2006년부터 2016년 상업생산을 시작하기까지 10년 여에 걸쳐 4조 원을 투자했으며 이 프로젝트는 순수한 롯데의 기술로 우즈벡 현지에 롯데는 물론 대한민국의 기술력까지 널리 알린 케이스가 됐다.


한편, 롯데는 이번 포럼에서 롯데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최초 진행한 '롯데 딴짓 프로젝트'의 전시회를 개최했다. 롯데는 지난 2015년 9월 롯데 기업문화개선위원회를 발족시키며 롯데의 기업문화를 새롭게 바꾸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사랑받는 롯데’를 만들기 위한 일련의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딴짓 프로젝트는 그에 대한 시도 중 하나로 ‘롯데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라는 테마로 한국화, 서양화, 사진, 공예 등 다양한 예술 활동을 취미로 하는 직원들의 작품을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 말까지 공모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올해 HR 포럼은 그룹 50주년, 포럼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롯데 HR에 관해 담당자들이 모여 고민하고 토론을 진행한 자리였다”라며 “어떠한 조건과 위기 속에서도 임직원들과 함께 극복할 수 있는 유연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