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디야, 350억 투자해 '커피공장' 세운다

  • 2019.02.18(월) 14:02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 건립…원두 직접 로스팅
스틱 커피 본격 생산…해외 등 공격적인 시장 개척

이디야커피가 총 350억원을 투자해 자체 로스팅 설비는 물론 스틱 커피, 음료 파우더 등을 생산하는 대규모 공장을 건립한다. 이를 통해 국매 최대 커피 프랜차이즈로서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디야커피는 경기도 평택 포승읍 포승공단에서 커피 원두 로스팅 설비를 포함한 자체 생산시설인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 기공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디야 커피 드림 팩토리'는 내년 4월 준공 예정으로 총 350억원을 투자해 부지 1만2982m², 연면적 1만3064m²에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디야 커피 드림 팩토리'는 연간 6000톤의 원두를 생산할 수 있으며 전자동, 친환경 공정의 최신식 생산시설이다. 이디야커피는 이를 통해 커피 원두뿐 아니라 스틱 커피, 음료 파우더 등을 자체 생산할 예정이다.  이디야커피는 그동안 OEM 방식으로 공급받아오던 원두를 직접 로스팅해 가맹점에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향후 해외시장까지 겨냥할 계획이다.

문창기 이디야커피 회장(왼쪽에서 8번째)이 경기 평택시 포승읍에서 진행된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 기공식에 참석해 시삽을 하고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로스터 및 플랜트 설비를 갖춘 '드림 팩토리'가 준공되면 이디야커피의 축적된 연구개발 성과가 대량 생산을 통해 전국 가맹점을 거쳐 소비자들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에는 다양한 열원을 복합적으로 활용하고, 온도와 시간의 제어를 통해 생두의 수분 활성화를 최적화시켜 커피의 다양한 향미를 끌어내는 최신 로스팅 기법을 적용한다.

현재 전국 2500여개로 업계 최다 가맹점을 기록하고 있는 이디야커피는 올해 3000호점 돌파를 목표하고 있다.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중 최대 규모의 원두를 소비하는 이디야커피는 내년부터 자체 생산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 보다 합리적인 가격의 원두를 가맹점에 납품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이디야커피가 추구하는 상생경영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디야커피는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를 통해 원두뿐만 아니라 스틱커피 비니스트를 본격 자체 생산할 계획이다. 지난 2012년 첫 출시해 작년까지 바닐라 라떼, 토피 넛 라떼 등 총 8종으로 제품군을 넓혀온 비니스트는 현재 이디야커피 매장 및 일부 유통 채널에서만 판매하고 있다. 본격적으로 스틱 커피의 대량 생산이 시작되면 이디야커피는 보다 공격적인 시장 개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문창기 이디야커피 회장은 "회사의 모든 역량을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의 성공적인 완공을 위해 투입할 것"이라며 "최첨단 생산시설과 최적화된 물류 시스템이 완성되면 이디야커피와 전국 가맹점들은 더욱 강력한 경쟁력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