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50주년' 동원, 김재철 회장의 아름다운 퇴진

  • 2019.04.16(화) 14:57

창립 50주년 기념사 통해 퇴진 선언
향후 차남 김남정 부회장 체제로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회장 자리에서 물러난다. 동원산업을 창업한지 50년 만이다.

동원그룹은 김재철 회장이 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1969년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지 50년 만이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경기 이천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여러분의 역량을 믿고 회장에서 물러서서 활약상을 지켜보며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동원이 창립된 1969년은 인류가 달에 발을 디딘 해로, 선진국이 달에 도전할 때 동원은 바다에서 사업을 시작하는 엄청난 갭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열심히 땀을 흘리고 힘을 모은 결과 동원은 1, 2, 3차 산업을 아우르는 6차 산업을 영위하며 장족의 발전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생의 짐은 무거울수록 좋다. 그럴수록 인간은 성장하니까'라는 말을 가슴에 새기고 노력해왔다"면서 "동원의 자랑스러운 50년을 만들 수 있도록 바탕이 되어 준 우리나라와 사회에 감사를 드리며 우리 사회에 더욱 필요한 기업이 될 것을 다짐한다"고 강조했다.

또 "동원의 창업정신은 '성실한 기업 활동으로 사회정의의 실현'이었고 기업 비전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이 다짐을 잊지 말고 정도(正道)로 가는 것이 승자의 길이라는 것을 늘 유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창립 50주년을 앞두고 오랫동안 퇴진을 고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창업 세대로서 소임을 다했고 후배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물러서야 할 시점이라고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평소 "기업은 환경적응업이다"라는 소신을 밝히며 변화하는 환경에 대한 적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해온 김 회장은 동원의 변화와 혁신을 새로운 세대가 이끌어야 한다고 판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회장은 회장직에서 물러난 후 그룹 경영과 관련해 필요한 경우에만 조언을 할 계획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지주사인 엔터프라이즈가 그룹 의 전략과 방향을 잡고 각 계열사는 전문경영인 중심으로 독립경영을 하는 기존 경영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차남인 김남정 부회장이 중심이 돼 경영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