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블루보틀이 뭐길래?' 1호점 오픈에 인산인해

  • 2019.05.03(금) 18:24

'커피계의 애플'로 불리는 미국 커피전문점 블루보틀이 3일 성수동에 1호점을 열었다. 이날 개점 시간 3시간 전인 오전 5시부터 매장 앞에는 긴 줄이 이어졌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커피계의 애플'로 통하는 블루보틀(Blue Bottle)이 3일 서울 성수동에 1호점을 열고 영업을 시작했다.

블루보틀 대표 메뉴인 '뉴올리언스'는 미국에선 4.35달러(한화 5,046원·부가가치세 8.75% 포함) 일본에서 540엔(한화 5,616원·부가가치세 8% 포함)에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5800원으로 가격이 책정됐다.

카페라테는 미국에서 4.35달러(약 5046원), 일본에서는 561엔(약 5834원)에 판매되는데 한국에서는 6100원으로 정했다.

블루보틀의 이런 프리미엄 전략에도 한국 1호점 영업 첫날 오전에는 문이 열리기 전부터 수백 명의 사람이 매장 앞에서 줄을 섰다.

블루보틀커피코리아 관계자는 "오전 5시30분부터 사람들이 몰리기 시작했고, 블루보틀 1호점 1호 구매자는 어젯밤 12시 자정부터 줄을 섰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블루보틀은 손님이 주문을 하면 커피콩을 저울에 달고 갈아서 핸드드립 방식으로 커피를 내리는 '슬로우 커피'가 특징이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