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아모레퍼시픽, '얼려쓰는 화장품'이 나왔다

  • 2019.06.28(금) 10:36

‘워터멜론 아이스-스틱’ 냉동고에 얼려서 사용
상온에서도 문제 없어…무더위에 피부 진정 효과

아모레퍼시픽이 무더운 여름을 맞아 '얼려쓰는' 화장품을 선보였다.

아모레퍼시픽은 차갑게 얼려서 사용하는 이지피지 ‘워터멜론 아이스-스틱’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워터멜론 아이스-스틱'은 냉동고에 보관했다가 피부에 직접 바르면 된다. 시간을 절약하면서도 시원한 쿨링 효과에 수분 충전까지 가능하다.

일반 가정 냉동고에 보관해도 내용물이 얼어붙지 않아 물 터지는 듯한 수분감이 그대로 느껴지고 얼리고 나면 내용물 위에 수분이 이슬처럼 맺히는 새로운 유형이다. 또 내 피부와 비슷한 pH 약 5.5의 약산성인데다 수박 추출물과 수박 유래 비타민, 히알루론산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수분 충전과 진정 효과에 제격이다. 

스틱 형태의 이지피지 모든 제품은 가볍게 들고 다니면서 사용하기 간편한 것이 특징이다. ‘워터멜론 아이스-스틱’ 역시 스틱을 피부에 쓱쓱 문질러 수시로 수분 충전을 하기 쉽다. 외출시 냉동해 얼려진 스틱을 보냉팩 파우치에 넣어서 휴대하면 차가운 상태를 더 오래 유지시켜 사용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의 오랜 연구 끝에 개발된 ‘아이스뷰티’ 스킨케어는 여름철 열기로 달아오른 피부, 탄력저하, 과도한 피지분비 등의 문제를 빠르게 해결하기 위해 개발된 제품이다. 아이스뷰티 스킨케어는 제형의 어는점을 낮춰 영하 15℃~영하 20℃ 일반 가정용 냉동고 조건에서도 완전히 얼지 않고 피부에 사용하기 좋은 제형이 유지된다. 

건강한 사람의 피부 온도는 31℃ 안팎이지만 여름철 햇볕 아래 피부 온도는 40℃ 이상 올라갈 수 있다. 특히 피부에 열을 전달하는 적외선은 자외선보다 파장이 길어 투과력이 강하기 때문에 더 깊은 피부까지 침투할 수 있다. 

햇빛과 고온으로 달아오른 피부의 열기를 완벽하게 잡으려면, 영하 이하의 제형에서 전달되는  냉각 효과가 필요하다. 가정용 냉장고의 온도는 4℃ 안팎으로 상온과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이와 달리 냉동고의 온도는 영하 15℃~영하 20℃ 사이로 유지되기 때문에 스킨케어 제품을 냉동에 보관하여 사용할 경우 피부 온도를 더욱 빠르고 효과적으로 낮춰줄 수 있다. 

‘아이스뷰티’ 스킨케어는 실온과 냉동 환경에 모두 보관할 수 있도록 설계돼 냉·해동을 반복해도 품질에 변화가 없다. 제품을 상온으로 옮겨도 문제가 없다. 제품을 냉동실에 계속 보관해 사용하는 것을 가장 추천하지만 사용하던 제품을 실온에 보관하고 사용해도 제품의 효능과 성분에 변질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일부터 아리따움과 네이버 스토어팜, 스타일쉐어 등에서 이지피지 ‘워터멜론 아이스-스틱’을 선보였다. 포터블 뷰티 브랜드 이지피지(Easy Peasy)는 지난해 10월 론칭했으며 ‘식은 죽 먹기’ 라는 뜻처럼 쉽고 간편하게 피부 관리와 메이크업을 할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