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입춘대길' 하지만 한파 속 폭설 예보된 입춘

  • 2021.02.03(수) 13:25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인 3일 오전 서울 삼청동 국립민속박물관의 전통한옥인 오촌댁 대문 앞에 모델들이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이 적힌 입춘첩을 붙이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24절기의 첫 번째, 새해 봄의 시작을 입춘(立春)을 맞이 했다.

입춘은 태양의 황경이 315˚에 드는 때이며, 양력으로 2월 4일 또는 2월 5일이다. 올해는 드물게 2월 3일이 입춘이다.

3일 오전 입춘을 맞아 가정의 대문 등에 붙이는 '입춘문(入春文)' 행사가 국립민속박물관 내 오촌댁에서 열렸다.

대표적인 입춘문 문구로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생기기를 기원한다'는 의미의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의 입춘첩을 내걸었다.

입춘문으로 쓰이는 문구로는 '입춘대길 건양다경' 외에도 ▲개문만복래(開門萬福來·문을 열면 많은 복이 들어오고) 소지황금출(掃地黃金出·땅을 쓸면 황금이 나온다) ▲ 수여산(壽如山·산처럼 오래살고) 부여해(富如海·바다처럼 재물이 쌓여라) ▲ 거천재(去千災·온갖 재앙은 가고) 래백복 (來百福·모든 복은 오라) 등이 쓰인다.

한편 기상청은 3일 저녁부터 4일 새벽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또는 비가 예상되고, 특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15cm 가량의 눈이 내린다고 예보했다.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인 3일 오전 서울 삼청동 국립민속박물관의 전통한옥인 오촌댁 대문 앞에 모델들이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이 적힌 입춘첩을 붙이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인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입춘첩 시연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인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입춘첩 시연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인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입춘첩 시연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인 3일 오전 서울 삼청동 국립민속박물관의 전통한옥인 오촌댁 대문 앞에 모델들이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이 적힌 입춘첩을 붙이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