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절치부심' 롯데, '창고형 할인점' 확 바꿨다

  • 2022.01.18(화) 10:29

롯데마트 '맥스' 론칭…호남·창원부터 출점
창고형 할인점 단점 보완…대표 상품 확대
축산·베이커리·원스톱 쇼핑 등에 방점

창고형 할인점 시장에서 고전했던 롯데가 다시 도전장을 내밀었다. 롯데는 그동안 ‘빅(VIC)마켓'으로 코스트코와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경쟁했지만 성과를 내는데에는 실패했다. 이에 따라 창고형 할인점의 이름은 물론 기존 창고형 할인점이 갖고 있던 단점들을 대거 보안해 새롭게 시장 공략에 나서기로 했다.

롯데마트는 창고형 할인점 브랜드 ‘맥스(Maxx)’를 새롭게 선보이며 창고형 할인점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빅(VIC)마켓’이라는 이름 대신 ‘새로운 상품으로 최대치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롯데마트 맥스(Maxx)’라는 이름을 선정했다.

롯데마트는 ‘맥스(Maxx)’ 브랜드로 오는 19일 전주 송천점 오픈을 시작으로 21일에는 광주 상무점, 27일에는 목포점을 연다. 3월에 오픈하는 창원 중앙점까지 합하면 올해 1분기에만 4개의 맥스 매장을 열게 된다. 또 기존 2개 매장(영등포점, 금천점)도 3월까지 이름을 맥스로 교체한다.

‘롯데마트 맥스’는 현재 창고형 할인점이 자리하지 않은 호남 지역과 창원을 중심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해당 지역에서 창고형 할인점의 입지를 다지고 행후 격전지인 수도권에도 맥스 매장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코스트코와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장악하고 있는 시장에 소프트 랜딩을 한다는 생각이다.

롯데마트 '맥스(Maxx)' 전주 송천점 /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마트 맥스는 상품 경쟁력에 집중했다. 오직 맥스 매장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단독 상품의 비중을 큰 폭으로 확대한다. 현재 35% 수준의 단독 상품 구성비는 향후 50% 이상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프랑스 대표 냉동식품 브랜드인 ‘티리에(thiriet)’의 알래스카 대구 튀김, 구운 가지 등이 대표적이다. 독일 DM사의 화장품인 ‘발레아’도 판매한다.

원재료의 풍미를 살린 직영 빵집 1호점인 ‘풍미소(風味所)’와 치즈가 맛있는 피자인 ‘치즈앤도우(Cheese & Dough)’도 시그니처 상품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프랑스 밀가루를 사용했으며 폴리쉬 발효법을 적용해 24시간 저온숙성 과정을 통해 만든 ‘프렌치바케트’와 18인치 특대형 피자도 선보인다.

더불어 ‘휘슬러’, ‘WMF’ 등 유명 쿠킹웨어부터 유럽산 도자기와 같이 고급 매장에서만 구매할 수 있었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창고형 할인점 이용 고객들이 느끼는 주요 불만 사항 중 하나인 ‘단위당 가격은 저렴하지만 대용량이기에 상품 가격은 비싸다’는 점에 착안, 무조건적인 대용량 상품으로의 구성은 피했다. 대신 3-4인 가족 중심의 용량으로 구성키로 헸다.

아울러 창고형 할인점에서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축산 매장을 특화시키기로 했다. 미국산 프라임(Prime) 등급 소고기와 호주산 곡물비육 소고기를 주력으로 한다. 창고형 할인점 최초로 국내산 동물복지 돼지고기를 판매한다. 닭고기 냉장육도 동물복지 인증상품으로 구성했다. 방사사육 계란도 연중 안정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하이마트, 다이소, 한샘, 보틀벙커 등 카테고리 킬러 매장도 함께오픈한다. 이를 통해 고객이 한번 방문으로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창고형 할인점은 30~40대 고객층의 매출 구성비가 60%를 차지한다. 30~40대 고객층은 원스톱 쇼핑에 대한 니즈가 강하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다.

특히 맥스 상무점에는 오는 4월까지 300평 규모의 와인을 취급하는 보틀벙커가 문을 열 계획이다. 제타플렉스 잠실점에서 첫 선을 보여 주목받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밖에도 하이마트와 한샘의 콜라보를 통해 가전과 가구를 함께 구매할 수 있는 매장도 처음으로 문을 연다.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는 “맥스는 30-40대 젊은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새로운 경험과 가치 소비를 선호하는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상품을 구성했다”며 “누구나 방문할 수 있는 창고형 할인점으로서 지역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가성비에 가치를 더한 상품 제안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