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산업 1세대' 족적…구자학 아워홈 회장 영면

  • 2022.05.12(목) 10:38

"기술력이 답이다" 산업 현장 누빈 구자학 회장
페리오 치약 개발하고, 화장품 '드봉' 해외 수출
LG에서 분사한 아워홈…종합식품기업으로 키워 

/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나라가 죽고 사는 기로에 있다. 기업은 돈을 벌어 나라를, 국민을 부강하게 해야 한다."

고(故) 구자학 아워홈 회장이 12일 오전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대한민국 산업 1세대인 그는 수십년간 산업 현장을 지킨 경영인으로 평가받는다. 1960년 한일은행을 시작으로 호텔신라, 제일제당, 중앙개발, 럭키(LG화학), 금성사(LG전자), 금성일렉트론(SK하이닉스), LG건설(GS건설) 등 산업 분야를 막론하고 일선에서 뛰었다. 2000년에는 아워홈을 세워 글로벌 종합 식품 기업 반열에 올렸다. 

구 회장은 1930년 7월 15일 경상남도 진주시에서 姑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진주고를 마치고 해군사관학교에 진학해 1959년 소령으로 전역했다. 6.25 전쟁에 참전해 충무무공훈장, 화랑무공훈장, 호국영웅기장 훈장을 받았다. 미국으로 유학해 디파이언스 대학교 상경학과를 졸업했으며, 충북대학교 명예경제학박사를 취득했다. 

1980년 럭키 대표이사 시절, 구 회장은 기업가 나라가 잘 되려면 기술력이 답이라고 여겼다. 80년대 당시 세계석유화학 시장 수출 강국인 일본과 대만을 따라잡기 위해 기술개발에 역량을 집중했다. 무엇보다 기술력을 중시했던 구 회장은 "남이 하지 않는 것, 남이 못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그가 걸어온 길에는 '최초'라는 수식어가 항상 따라 붙었다. 

럭키는 1981년 '국민치약' 페리오 치약을 개발했고, 1983년에는 국내 최초로 플라스틱 PBT(폴리부틸렌테레프탈레이트)를 만들었다. 1985년에는 화장품 '드봉'을 해외에 수출했다. 1989년 금성일렉트론에서는 세계 최초로 램버스 D램 반도체를 개발했다. 1995년 LG엔지니어링에서는 일본 기업을 제치고 국내 업계 최초로 일본 플랜트 사업을 수주했다. 

구 회장은 2000년 LG유통(GS리테일) FS사업부(푸드서비스 사업부)로부터 분리 독립한 아워홈의 회장으로 취임해 20여년간 아워홈을 이끌었다. 그동안 아워홈 매출은 2125억원(2000년)에서 2021년 1조 7408억으로 8배 이상 성장했다. 사업 포트폴리오도 다양해졌다. 단체급식사업과 식재유통사업으로 시작한 아워홈은 현재·식품외식·기내식 사업, 호텔운영업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고(故) 구자학 회장이 1981년 럭키그룹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는 모습. / 사진=아워홈

구 회장이 LG유통에서 가장 작은 아워홈 사업부를 분사 독립할 때 주변에서 의아해하던 일화는 유명하다. 역량에 비해 너무 작은 규모의 사업이라는 이유에서였다. 구 회장은 거대 조직의 어떤 도움 없이 아워홈을 지금의 종합식품기업으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 회장은 생산·물류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나섰다. 2000년대 초 미래 식음 서비스 산업에서 생산과 물류 시스템이 핵심 역량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시 70세 나이에도 불구하고 생산, 물류센터 부지를 찾아 전국을 돌았다. 현재 아워홈은 생산시설(9개)과 물류센터(14개)를 운영하고 있다. 콜드 체인(저온 유통) 시스템이 물류 핵심 요소로 대두되기 전부터 신선 물류 시스템을 빠르게 구축했다. 

해외 진출도 빨랐다. 아워홈은 2010년 중국 단체 급식 사업을 시작했다. 2014년 청도에 식품 공장을 열었다. 2017년에는 베트남 하이퐁 법인 설립을 통해 베트남 시장에도 발을 내디뎠다. 2018년 기내식 업체 HACOR를 인수하며 기내식 사업에도 진출했다. 

구 회장의 경영 철학은 ‘국민 건강’에 밑바탕을 뒀다. '드봉'과 '페리오' 등 생활 브랜드 역시 '국민의 건강한 삶'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해 탄생했다고 한다. 생전 구 회장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먹거리로 사업을 영위하는 식품기업은 막대한 사회적 영향력과 책임감을 동시에 짊어져야 한다"고 했다. 

와병에 들기 전 구 회장은 아워홈 경영회의에서 "요새 길에서 사람들 보면 정말 크다. 얼핏 보면 서양 사람 같다. 좋은 음식 잘 먹고 건강해서 그렇다. 불과 30년 사이 많이 변했다. 나름 아워홈이 공헌했다고 생각해 뿌듯하다"며 "은퇴하면 경기도 양평에 작은 식당 하나 차리는 게 꿈이었는데, 이렇게 아워홈이 커져 버렸다. 그간 고생한 직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