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코로나 여파로 은행 순이익 17.5% 급감

  • 2020.08.13(목) 15:29

상반기 대손비용 1.3조→3.3조
부실 대비해 충당금 적립 확대

국내은행의 상반기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17.5% 급감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상황을 반영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늘렸기 때문이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6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8조4000억원의 순이익을 낸 것과 비교하면 17.5% 감소했다.

이자이익이 순이자마진 하락으로 전년동기대비 400억원 가까이 줄었으나 유가증권 매매 등으로 비이자이익이 3000억원 늘면서 이자이익 감소분을 만회했다.

은행의 수익성 잣대인 순이자마진은 지난해 1분기부터 하락세가 지속돼 올해 2분기 역대 최저인 1.42%를 기록했다. 이에 대응해 은행은 대출을 늘리고 금리하락으로 가격이 뛴 채권 등을 팔아 이익을 남기는 전략을 택했다.

상반기 순이익을 좌우한 건 대손비용이었다. 판매관리비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700억원 늘었지만 전체 실적에 영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이에 비해 대손비용은 지난해 상반기 1조3000억원에서 올해는 3조3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출이 부실화할 가능성을 대비해 대손충당금 적립을 크게 늘렸기 때문이다.

일반은행의 대손비용은 한해전에 비해 1조1000억원, 특수은행은 1조원 각각 증가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