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판매중단..신제품 교환

  • 2016.09.02(금) 17:33

"배터리 자체 결함..재고 등 전량 교체"
예상보다 높은 수위 대응..2주정도 걸릴듯

삼성전자가 국내외에서 갤럭시노트7 판매중단과 제품교환을 결정했다. 연이은 폭발사고가 이어진 것에 대한 대책이다.

 

신제품에 대한 판매중단과 전면 교환 결정은 당초 예상보다 강도높은 대응이란 반응이다. 당장의 손해보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대한 신뢰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1일 긴급브리핑을 통해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판매를 중단하고, 구입시기와 상관없이 갤럭시노트7 신제품으로 교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갤럭시노트7 폭발 사진

 

고 사장은 "원인 분석 결과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다"며 "배터리 공급사와 함께 불량 가능성이 있는 물량을 특정하기 위한 정밀 분석작업을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일 기준으로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고, 이는 100만대중 24개가 불량인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신제품 교환과 관련 자재수급과 제품 준비에 약 2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대한 빨리 신제품 교환을 진행할 방침이며 그 이전이라도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에서는 이상여부를 점검하고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