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쏘울 EV, BMW·닛산 누르고 '최고 소형전기차' 등극

  • 2019.08.25(일) 09:06

獨 아우토 자이퉁지 비교평가서 1위
총 5개 평가 부문 중 4개 부문서 최고점

기아자동차는 자사 전기차 '쏘울 EV'가 독일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모델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기아자동차 ‘쏘울 EV’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에서 실시한 소형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1위에 오르며 가장 경쟁력 있는 모델로 선정됐다/사진= 기아자동차 제공

아우토 자이퉁 최근 호에 실린 이번 평가는 유럽에서 판매중인 소형 전기차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쏘울 EV는 BMW 'i3s', 닛산 'Leaf e+'와 함께 ▲차체(Body) ▲주행 안락함(DrivingComfort) ▲주행 성능(Drivingdynamics) ▲파워트레인(Powertrain) ▲친환경·비용(Environment·Cost) 등 5개 부문에 걸쳐 비교 테스트를 받은 결과 주행 성능 부문을 제외한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평가 결과 쏘울 EV는 5000점 만점에 2989점을 획득해 2위 BMW i3s(2894점)와 닛산 Leaf e+(2870점)를 100점 안팎의 비교적 큰 점수 차이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아우토 자이퉁은 "신형 쏘울 EV는 대폭 개선된 모습으로 이번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며 "실내공간과 주행 안락함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충분한 항속거리를 제공하는 동력 부분이 인상적인 '가장 모던하고 완벽한 전기차'였다"고 평가했다.

차체 부문에서는 후석 개방감, 전방위 시계, 적재하중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주행 안락함 부문 평가 항목 중에서는 시트 컴포트, 서스펜션, 공조시스템, 인체공학적 설계에 호평을 받았다. 또 최고 속도, 변속기, 소음·진동, 제동거리, 보증 등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다만 실내소음, 멀티미디어, 보험등급, 전력소비효율(전비)에서는 경쟁차보다 점수가 낮았다.

반면 BMW i3s은 조작 용이성, 실내소음, 전비, 핸들링, 가격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트렁크 용량, 안전장비, 서스펜션, 체감소음, 항속거리 등에서 열세를 나타냈다. 닛산 Leaf e+는 트렁크 볼륨, 안전장비, 체감소음 항목 등에서 우세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앞좌석 공간, 운전자 시야, 조작 용이성, 시트 안락성, 발진가속, 최고 속도, 제동거리, 주행 안전성, 회전반경, 가격, 잔존가치 등은 취약하다고 평가됐다.

아우토 자이퉁은 '아우토 빌트(Auto Bild)',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와 함께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3대 자동차 잡지다. 유럽 소비자들에 대한 영향력이 높아 이번 평가 결과는 기아차 브랜드의 인지도 향상과 함께 유럽 내 쏘울 EV 판매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차는 올해 3월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신형 쏘울의 전기차 모델인 쏘울 EV를 유럽 최초로 선보이고 5월 판매를 시작했다. 쏘울 EV는 64kWh의 고용량·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시 유럽 기준 최대 452km(한국 기준은 386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 효율을 높인 모터를 탑재했다.

쏘울 EV는 2014년 유럽시장에 첫 진출한 이래 2016년 3286대, 2017년 3405대, 2018년 4229대가 판매됐다. 올해 1~7월에는 전년대비 208% 증가한 총 8012대를 판매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