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바이오, 코로나 치료제 생산 대비해 동국제약과 맞손

  • 2022.02.09(수) 16:39

'CP-COV03' 긴급사용 승인시 위탁 생산 및 공급 계약
임상2상 계획 승인 후 내달 긴급사용승인 신청 예정

현대바이오가 개발 중인 먹는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의 안정적 공급을 대비해 동국제약과 손을 잡고 생산라인 확충에 나섰다.

현대바이오는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인 'CP-COV03'가 긴급사용승인을 받을 경우 신속하게 생산 및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영제약에 이어 동국제약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바이오 박광식 사장(왼쪽에서 세번째), 동국제약 송준호 총괄사장(왼쪽에서 네번째) 외 양사 관계자들이 지난 8일 코로나 치료제 위탁생산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바이오 제공

이에 따라 'CP-COV03'가 정부로부터 긴급사용승인을 받을 경우 동국제약이 현대바이오와 협의를 통해 'CP-COV03'의 완제품 생산 및 원료 공급을 진행하게 된다. 앞서 현대바이오는 지난해 유영제약과 CP-COV03의 위수탁 공급 계약을 맺은 바 있다.

현대바이오는 보건당국이 CP-COV03의 임상2상을 승인하는 대로 다음 달까지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고, 임상 대상 환자수를 늘려서 2a상(전기)과 2b상(후기)을 통합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바이오는 글로벌 임상을 준비 중인 무통(pain-free) 항암제 '폴리탁셀'(Polytaxel)을 비롯해 자체 개발 항암제들의 임상용 제형 개발 및 완제품 생산도 동국제약에 위탁하는 방안도 협의할 계획이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CP-COV03가 긴급사용승인을 받아 본격 출시되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수요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생산망이 필요하다"며 "CP-COV03가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생산라인 확충 차원에서 동국제약과 협약을 맺었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