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신한금투 김병철 사장 전격 사퇴…"라임 사태 책임"

  • 2020.03.20(금) 14:52

임기 1년 앞두고 물러나 "고객에 사과"
신한지주, 자경위 열어 후임 추천키로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라임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20일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김 사장은 이날 오전 열린 이사회에서 최근 투자상품 판매에 따른 고객 손실발생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하며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고객 투자금 손실 발생에 대한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신한금융투자가 고객의 신뢰를 되찾고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본인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또한 "신한금융투자에서 판매한 투자상품으로 고객님들에 끼친 손실에 대해 제가 회사를 대표해서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객손실 최소화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그 동안 사퇴의사 표명을 미뤄왔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신한금투는 앞으로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라임자산운용 사건에 대해 고객의 신뢰를 받는 금융기관으로서 책임있는 자세로 일말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이 임기가 1년 가량 남았음에도 전격적으로 사임함에 따라 후임자 선정 작업이 불가피해졌다. 지주사인 신한금융지주 측은 이날 오후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어 후임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키로 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