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입맛 다양해진 EMP 펀드…어떻게 잘 고르지?

  • 2020.10.20(화) 09:50

국내 EMP 펀드 50여개로 선택지 넓어져
분산투자 장점…테마별 수익률 차이 유의

상장지수펀드(ETF) 투자 열풍이 불면서 ETF로 자산을 운용하는 ETF 자문 포트폴리오(EMP) 펀드도 쏟아지고 있다. EMP는 ETF를 통해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분산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테마별로 담는 ETF가 달라 EMP마다 수익률이 제각각이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어떤 EMP를 고르느냐에 따라 장단기 성패가 갈릴 수 있다는 조언이다.

◇ ETF 인기에 EMP 출시도 잇따라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EMP 펀드 출시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최근 한화자산운용이 첫 EMP 펀드로 한화글로벌메가트렌드EMP펀드를 내놨고 현대자산운용도 현대AIM시그니처글로벌EMP펀드를 출시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 역시 지난달 NH-Amundi뉴패러다임자산배분EMP 펀드를 선보였고 지난 2월에는 NH-Amundi글로벌대체투자인컴EMP펀드를 내놨다.

삼성자산운용도 올해 들어 2개의 EMP 펀드를 출시했다. 해외 주식과 채권 투자비중을 조절해 투자하는 삼성밀당다람쥐글로벌EMP펀드와 해외채권 혼합형인 삼성믿음직한사계절EMP펀드다.

현재 국내 EMP펀드는 설정액 10억원 이상이 40여 개, 최근 출시된 것까지 포함하면 50개에 육박한다.

EMP 관심을 반영하며 자금 유입도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키움투자자산운용의 키움불리오글로벌멀티에셋EMP펀드는 설정액이 5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1월 설정된 IBK플레인바닐라EMP펀드도 설정액이 500억원대 후반까지 높아졌다.

◇ 분산투자 가능 장점…자산배분펀드와 유사

EMP 펀드는 편입 자산의 50% 이상을 상장지수펀드(ETF) 등에 투자해 운용한다. 소액으로 주식 등 위험자산에 초(超) 분산 투자가 가능해 변동성을 줄일 수 있고 시장 상황에 따라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주로 ETF로만 운용되다 보니 비용도 저렴하다. 

EMP펀드의 경우 다양한 자산에 투자하는 자산배분펀드와 유사한 특징이 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해외투자가 늘면서 글로벌 자산배분을 내세운 EMP 출시가 활발하다. 

현대AIM시그니처글로벌EMP펀드는 미국 시장에 상장된 글로벌 ETF를 중심으로 리츠(REITs), 기업성장투자기구(BDC), 마스터합자회사(MLP), 상장폐쇄형펀드(CEF) 등 다양한 대체자산 ETF를 편입한다. 

NH-Amundi 뉴패러다임 자산배분 EMP 펀드도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을 기본으로 하면서 주식, 채권, 대체투자 등 속성이 다른 글로벌 자산 ETF에 분산투자해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 추구를 목표로 한다. 

키움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도 다양한 자산에 포트폴리오를 분산시켜 어느 시장 국면서도 잘 대응할 수 있으면서 장기적인 추가 수익을 추구하는 펀드임을 내세운다.

◇ 테마 중심 EMP 등 수익률 차이 유의해야

단, EMP 펀드가 자산배분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것이 기본 콘셉트지만 일부 EMP 펀드는 특정 테마 중심으로 ETF를 담으면서 투자자 입장에서는 어떤 성격의 EMP 펀드를 고를지 따져봐야 한다. 글로벌 자산배분펀드 형태 외에 4차산업이나 성장산업에 국한해 자산을 구성하거나 특정 테마를 통해 초과 수익을 추구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한화글로벌메가트렌드EMP펀드의 경우 향후 10년간 두 자릿수 이상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되고, 사회구조적 변화로 발전 가능성이 높은 원천기술을 가진 기업들을 선별해 투자한다. 

앞선 NH-Amundi뉴패러다임자산배분EMP 펀드의 경우 언택트, 클라우드, 5G, AI, 전기차 등 구조적 성장이 기대되는 핵심 신성장 테마 ETF에 투자해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방식이다. 

미래에셋글로벌코어테크EMP펀드, KB다이나믹4차산업EMP펀드 등도 섹터가 IT쪽에 집중돼 있어 코로나 이후 증시 급반등과 맞물려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훨씬 높은 편이다.

다만 당장은 테마를 곁들여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EMP의 수익률이 높을 수 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한다면 자산배분전략을 그대로 활용한 EMP를 고려해봄직하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EMP의 경우 테마에 따라 배분을 달리한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일반 글로벌자산배분펀드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라"며 "테마 중심의 EMP 수익률이 당장은 높지만 장기적으로 접근한다면 글로벌 자산배분펀드 형태가 나을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