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증권사, 마이데이터 사업 '속도'…초개인화 서비스로 승부수

  • 2021.11.15(월) 11:20

NH투자증권, 혁신적 온라인 자산관리
KB증권, 디지털 자산관리 사업자 목표

국내 대형 증권사들이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본허가를 잇달아 취득하며 초개인화 콘텐츠 제공에 시동을 걸었다.

최근 본인가를 받은 NH투자증권, KB증권은 모두 금융소비자에 특화된 맞춤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NH투자증권, 혁신적 온라인 자산관리 나선다

1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NH투자증권과 KB증권을 비롯한 4개사가 마이데이터 사업 본허가를 취득했다.

마이데이터는 금융회사 혹은 공공기관에 흩어진 금융정보를 일괄 수집해 소비자에게 일목요연하게 제공하고,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의 대리행사와 금융 및 소비패턴의 분석, 투자자문 등을 통해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지난해 빅데이터센터를 출범과 함께 고객 행동 분석과 같은 편의성 높은 서비스를 준비해온 NH투자증권은 이번 본인가 획득을 계기로 혁신적인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우선 다음 달 1일부터 금융비〮금융 자산정보를 한눈에 보여주는 '통합자산조회 서비스'를 실시한다. 또 금융소비자들이 원하는 금융정보와 이벤트를 알려주고 투자 기회를 제공하는 '금융 알리미 서비스' 및 보유한 투자상품 성과를 분석하고 진단해주는 '투자성과 리포트 서비스' 등도 선보인다.

김두헌 NH투자증권 디지털영업본부 상무는 "자산가 위주로 제공하던 자산관리 중심의 PB 서비스를 일반 투자자들에게도 제공해 건전한 투자문화 정착에 기여하겠다"라고 강조했다.

KB증권, 주된 타깃층은 'MZ세대'

같은 날 본허가를 획득한 KB증권은 최근 주요 금융소비자 층으로 급부상한 MZ(밀레니얼+Z세대) 세대를 겨냥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마이데이터를 통해 맞춤형 자산관리는 물론 각 금융사별 투자상황 등 개인의 재무상태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재테크 자문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KB증권은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애플리케이션(앱)인 'M-able'을 통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시작으로 별도 전용앱 등을 개발해 공개하고, 이를 통해 디지털자산관리 시장에서 주요 사업자로서 자리매김하겠다는 구상이다.

장승호 KB증권 디지털혁신본부장은 "금융자산 통합조회 외에도 포트폴리오 진단, '고수의 Pick' 등 투자와 관련한 다양한 마이데이터 분석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특히 투자에 적극적이고 비대면 거래를 선호하는 MZ세대의 눈높이를 맞추는데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