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SK텔레콤 '5G시대, 스마트팩토리 어렵지 않아요'

  • 2018.12.20(목) 15:42

5G 활용 스마트팩토리 패키지 선보여
무선으로 모듈 연결…기업고객 본격 공략

 

경기도 안산에 소재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 문 앞에서부터 자율주행 로봇이 돌아다니는 이곳엔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공장 관리 솔루션이 곳곳에 적용돼 있다. 차량부품이 컨베이어 벨트를 지나가면 스크래치가 났는지 식별, 문제 부품을 곧바로 골라내는 5G-AI(인공지능) 머신 비전이 눈길을 끈다.

 

재료 투입, 조립, 포장 등 서로 다른 생산 모듈을 연결한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도 비치돼 있다. 4G(4세대) 이동통신까지만 해도 처리 속도를 최대한 높이기 위해 유선으로 이어놓은 이들 모듈을 5G를 통해 무선 연결한 것. 무선으로도 서로 다른 모듈을 원활하게 연결, 가동하는 것은 물론 모듈을 부착하고 이동시키기 쉽게 했다.

 

SK텔레콤은 이렇게 제조 공장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5G 솔루션을 비롯해 네트워크, 데이터 분석 플랫폼, 단말 등을 서비스하는 스마트 팩토리 패키지를 선보인다. 중소 제조업체가 공장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패키지를 내놓고 5G 시대 기업고객을 본격적으로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20일 오전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간담회를 열어 스마트 팩토리 패키지 솔루션 5종을 시연했다.

 

가장 먼저 소개한 5G-AI 머신비전은 자동차 부품이 스크래치를 비롯한 결함이 있는지 판독하는 솔루션이다. 부품을 1200만 화소 카메라로 다각도에서 촬영해 5G로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하면 고성능 AI가 사진을 보고 결함을 발견하는 방식이다. 기존에 직원이 직접 부품 결함을 찾아야 했으나 AI가 이같은 업무를 대신하고 정확도를 높일 수 있게 했다.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는 부품 제조를 위한 생산라인 솔루션이다. 조립, 포장 등 서로 다른 공정을 담당하는 모듈 3~10개를 5G를 적용, 무선으로 연결해 생산라인을 구상한 것이다. 모듈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중앙 컴퓨터로 전달해 공정 효율을 분석하기도 한다.

 

또 다른 스마트 팩토리 패키지 솔루션인 5G 다기능 협업로봇은 자율주행으로 이동하면서 제품을 생산라인 등에 옮기는 로봇이다. SK텔레콤은 이 로봇을 자동차 부품업체 셰플러, 광학기기업체 씨메스, 자동화 소프트웨어업체 엔스퀘어와 공동 개발했으며 내년 1분기 셰플러 안산 공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밖에도 직원에게 연장, 음료를 전달하는 등 도우미 역할을 하는 5G 소형 자율주행 로봇, 직원이 증강현실(AR) 안경을 쓰면 설비와 부품정보, 조립 매뉴얼 등을 시야에 띄우는 AR 스마트 글래스 등을 스마트 팩토리 패키지 솔루션을 통해 서비스한다.

 

장홍영 SK텔레콤 사물인터넷(IoT)/데이터 사업단장은 "5G-AI 머신비전처럼 5G와 AI 기술을 접목한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면서 "IT 기술을 제공해 제조현장에서 간편하게 스마트 팩토리 장비를 설치하고 활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중앙 서버로 모으고 관련 설비 끝엔 명령을 수행하는 간단한 장비만 설치하는 이른바 심플 엣지 구조를 적용한다. 스마트 팩토리 구축  규모를 최대한 줄이고 복잡하지 않게 구성한 것이다.

 

아울러 SK텔레콤과 스마트제조혁신센터는 총 19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는 5G 스마트 팩토리 얼라이언스(5G-SFA)를 출범해 관련 규격 표준화를 추진한다. 삼성전자, 마이크로소프트, 보쉬, 지멘스 등 여러 기업이 서로 다른 스마트 팩토리 규격을 통일하고 호환 가능한 범용 솔루션을 만들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최낙훈 5GX IoT/데이터그룹장은 "지난 2일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중 5G-AI 머신비전을 상용화했으며 지방 소재 대기업 계열사 등 고객사를 만나는 중"이라면서 "이와 함께 5G-SFA를 통해 스마트 팩토리 규격을 만들고 표준화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